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이키·리복 운동화, 해외직구가 더 비싸…배송기간도 2배 길어

기사 이미지

나이키·아디다스 등 해외 운동화 브랜드의 해외직접구매(해외직구)가격이 국내 구매 가격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나이키·리복·푸마·뉴발란스·아디다스 등 인기있는 5개 브랜드의 운동화 9종을 대상으로 국내외 판매가를 조사한 결과, 해외 구매가가 국내보다 저렴한 제품은 2종에 불과했다고 30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조사 대상 제품의 국내 오픈마켓과 미국 온라인 쇼핑몰의 최저가를 조사했다. 해외구매가격에는 주요 배송대행업체 대행요금의 평균값이 포함됐다.

그 결과, 해외직구가 국내 판매가보다 저렴한 2종은 성인용인 뉴발란스(ML999MMU)와 푸마(360135-02)였다. 뉴발란스 운동화의 경우 해외직구로 구입하면 배송료를 포함해도 10만9854원에 구입할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27.6% 비싼 15만1686원에 살 수 있다. 푸마 운동화도 해외직구 가격은 11만397원이었지만 국내 판매가는 13만2000원으로 16.4% 저렴했다.

하지만 나머지 7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오히려 더 비쌌다. 특히 성인용 리복(V67159) 운동화는 국내 오픈마켓에서는 8만1300원에 구입할 수 있었지만 배송대행료를 포함한 해외직구 가격이 70.5%나 비싼 13만8610원이었다.

아동화는 조사대상 4종 모두 해외 구매가가 20.1~65.1% 더 비쌌다. 해외 배송대행료를 제외하고 비교할 경우 해외 구매가가 더 저렴한 제품은 1개에 그쳤다.

또 성인화 5종을 국내 오픈마켓과 해외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실제 구매한 결과 국내 및 해외에서 가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이 각 1종씩 확인됐다.

배송기간도 국내보다 해외 구매가 2배나 더 걸렸다. 소비자원이 실제로 성인화 5종을 국내 오픈마켓과 해외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실제 구매한 결과 국내는 2~6일, 해외는 7~11일이 소요됐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직구로 브랜드 운동화를 구매할 경우, 동일한 모델이라도 색상이나 사이즈에 따라 판매가가 다르고 가격변동도 잦아 주의가 요구된다"며 "특히 교환·반품시 비용이 많이 들거나 반품 자체가 어려울 수 있어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