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대선후보의 '발'은 극과 극 "이코노미석 중간좌석 타는 그 사람 찍을래"

미 대선후보들의 '발'인 이동수단은 극과 극입니다.

가장 소박한 방식으로 이동하는 사람은 버니 샌더스(74)미 민주당 후보로 꼽힙니다.

2016년 1월까지만 해도 선거유세를 다닐 때 샌더스는 국내선 비행기를 타고 다니며 이코노미석을 고집했습니다.

2015년 하반기에도 보면 많은 미국 시민들이 버니를 느끼자(#feelthebern)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나는 이 사람을 찍을 것이다. 그는 이코노미석 중간 좌석에도 탈 수 있는 사람이다"면서 '샌더스 목격담'을 소셜미디어 상에 전파했습니다. 대표적인 인증샷들을 볼까요.
기사 이미지

버니 샌더스가 이코노미석에 앉은 모습을 인증한 사진들. [트위터]

기사 이미지

버니 샌더스가 이코노미석에 앉은 모습을 인증한 사진들. [트위터]


승객들은 자기 옆에 앉은 대선후보를 보고 얼떨떨해하면서도 자신과 같은 좌석을 타는 유명인을 만나 즐거운 표정입니다.

평소 소액기부로 정치자금을 꾸려온 샌더스가 시민들이 성원해준 돈을 함부로 쓸 수 없어 이코노미석을 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대선후보를 겨냥한 테러 등을 포함해 항공기 보안 관련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 모든 일정을 이코노미 비행편으로 소화하는 일은 줄고 있다고 미국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기업인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후보의 '발'은 이미 미국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 못지 않습니다.
 
기사 이미지

트럼프 전용기


그의 전용기인 보잉 757 비행기는 2011년 당시 1억 달러(약 1200억원)를 주고 구매한 것입니다. 그 뒤에 리노베이션을 거쳐서 편안한 가죽 시트를 깔고 기내 곳곳에는 24캐럿 금박장식을 달았습니다. 기내 캐비닛은 마호가니 나무로 만들었습니다.
 
▶관련기사
① 호화 스타 군단 클린턴 vs 마초 유명인 트럼프
② 미국 대통령들의 문법 수준…링컨은 고2, 트럼프는?


트럼프가 나와서 "넌 해고야!"라고 말하는 장면으로 유명해진 TV프로그램 '어프렌티스'에 출연했던 아만다 밀러가 트럼프의 전용기를 3분에 걸쳐 소개하는 동영상도 유튜브에 있습니다.

음식이 착착 나오는 주방은 물론이고 57인치 평면티비 홈시어터와 두 개의 침실, 샤워시설이 갖춰진 이 비행기는 '트럼프 에어포스'라고 불립니다. 홈시어터로 1000편이 넘는 영화와 2500개 이상의 음반을 즐길 수 있습니다. 롤스로이스 엔진을 장착한 이 비행기에는 43개 좌석이 있습니다. 원래 상업용 보잉 757에는 228석이 갖춰져 있지만 트럼프가 개인용으로 따로 개조한 것입니다. 과거에 트럼프가 757 비행기를 보유하기 전에는 보잉 727을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기사 이미지

자신의 전용기에서 기내 기자회견을 여는 트럼프. [출처=폭스뉴스 캡처]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