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김진표 조사…박선규는 검찰 고발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진표(수원무) 후보.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김진표(수원무) 후보가 29일 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더민주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각각 기부행위, 허위경력 기재 혐의


김 후보는 지난달 13일 경기도 이천 설봉산에서 지역구민인 수원 태장동 산악회원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김 후보자와 동행한 조병돈 이천시장이 참석자들에게 5㎏짜리 지역 특산미를 한 포대씩 나눠 줬다고 한다. 선거법은 후보 및 제3자의 기부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에 선관위는 “당시 상황과 관련한 제보를 받아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2월 13일은 선거구 획정 전이라 산악회원들이 내 지역구가 될지 아닐지도 모르는 상태였다”며 “당시 뒤늦게 합류했는데, 이천시장이 나를 주려고 홍보용 쌀을 가져왔다고 했지만, 나는 자리를 먼저 떠 났다”고 해명했다.

또 새누리당 박선규(서울 영등포갑) 후보가 허위 경력 기재 혐의로 이날 검찰에 고발됐다. 서울시선관위에 따르면 박 후보는 예비후보 선거운동 기간인 1~2월 ‘이화여대 저널리즘스쿨 교수(전)’라는 이력이 적힌 명함을 돌렸다. 그는 2007년 3~12월 이화여대에서 ‘방송뉴스 취재보도’를 강의했지만 정식 교수는 아니었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박선규(서울 영등포갑) 후보 [중앙포토]


서울시선관위는 이를 ‘당선을 목적으로 한 허위사실 공표’로 봤고 박 후보가 돌린 명함은 10만 장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 박 후보는 당선된 후라도 100만원 이상 벌금형을 받으면 의원직을 잃는다.

박 후보는 이화여대 강의 경력을 근거로 “‘교수’라는 표현을 허위사실로 보기 어렵고, 상대 후보의 지적을 받은 이후 즉각 삭제했다”며 “명함을 만들 당시 포털사이트 인물 정보에 ‘교수’로 표시돼 있어 실무자들이 실수를 했다”고 해명했다.

최선욱·이지상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