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 개발 비리’ 허준영, 8000만원 받은 정황 포착

기사 이미지
검찰이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과정에서 허준영(64·사진) 전 코레일 사장이 사업에 참여한 업자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29일 “서울 용산구의 허 전 사장의 집을 압수수색해 용산 개발사업 관련 서류와 개인 문서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허 전 사장에게 31일 오전까지 출석하라고 통보하면서 출국을 금지시켰다.

검찰 “출국금지, 내일 소환조사”

검찰은 이날 용산 개발사업의 폐기물 처리 업무를 담당한 W사의 실소유주인 손모씨를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W사는 허 전 사장의 코레일 재직 때(2009~2011년) 용산 개발사업의 건설 주관사였던 삼성물산으로부터 127억원대 폐기물 처리 용역 사업을 수의계약 방식으로 따냈다. 검찰은 손씨가 이 사업의 비용에서 8억여원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허 전 사장 주변 인물들에 따르면 손씨는 20년 이상 허 전 사장과 가까이 지내 왔다. 그는 지난 10일 체포된 뒤 “빼돌린 돈을 대부분 카지노 도박자금으로 썼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허 전 사장에게 8000여만원을 건넸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허 전 사장을 불러 8000만원을 받았다는 게 사실인지, W사의 폐기물 사업을 돕기 위해 삼성물산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 손씨에게 채용 특혜를 줬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손씨는 2010년 코레일 총무팀에서 1년가량 근무하고 코레일 출자사인 용산역세권개발(AMC)의 상임고문도 맡았다.

총 사업비 31조원으로 ‘단군 이래 최대 개발사업’으로 불렸던 용산 개발사업은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2013년에 중단됐다.

오이석·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