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준일 락앤락 회장, 사재 20억 들여 아시아발전재단 세운다

기사 이미지
김준일(64·사진) 락앤락 회장이 사재 20억원을 출연해 중국 동포 학생과 아시아권 문화 교류를 지원할 재단을 세운다. 김 회장이 이끄는 ‘아시아발전재단’은 오는 31일 서울 광화문 오피시아빌딩에서 창립기념식을 열고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내일 창립 기념식 열고 공식 출범
저개발국 의료 봉사, 장학금 지원도

초대 재단 이사장은 김 회장이 맡는다. 이사진으로는 조남철 전 방송통신대 총장을 비롯해 오종남 전 통계청장(현 새만금위원회 민간위원장),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현 서울대 명예교수), 조평규 중국 옌다그룹(燕達集團) 수석 부회장, 차동민 전 서울고검장(현 김앤장 변호사) 등이 위촉됐다. 재단의 모든 공익 사업은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법률사무소가 무료로 법률 자문을 맡는다. 재단의 현재 자산은 김 회장이 출연한 사재 20억원으로 구성됐으며, 김 회장은 내년 중 30억원을 더 내 50억원으로 재단을 키운다. 재단 측은 “향후 재단 출연 규모를 늘려 500억원대 대형 재단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단은 아시아 국가간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을 목적으로 ▶아시아권 문화·학술교류 지원 ▶베트남·몽골·미얀마 등 의료 취약지역 안면기형 어린이 무상 수술 및 장학금 지원 ▶옌벤 지역 조선족 중·고·대학생 및 석·박사 과정 대학원생 장학금(연간 1억원) 지원 ▶국내 다문화가정 2세를 위한 한국어 교육·장학금 지원 ▶글로벌 리더 및 동남아 지역전문가 육성 등을 추진한다.

김 회장은 “아시아는 전세계 인구의 60% 이상이 살고 있는 가능성의 땅”이라며 “재단의 설립으로 대한민국의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고 아시아 각국의 선진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락앤락 관계자는 “평소 김 회장이 ‘락앤락이 아시아 지역에서 많이 팔리는데, 중국과 아시아 국가에 사회공헌을 해야 하는 것 아닌가’하는 생각을 가져왔다”고 전했다. 지난해 락앤락 매출은 약 4070억원으로 이 중 46.7%가 중국에서, 18%가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국가에서 발생했다. 국내 매출 비중은 27.4%였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