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빅뱅] 전업 카드사와 제휴…신시장 개척 교두보 마련

기사 이미지

박종복 한국SC은행장(왼쪽)과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이 지난달 업무 협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 한국SC은행]

“업종의 경계를 넘어 침체된 금융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신시장 개척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박종복 한국SC은행장이 지난달 17일 전업 카드사인 삼성카드와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하는 자리에서 한 말이다. 전업계 카드사와 은행이 손을 잡은 것은 국내 금융권에서 처음이다. 한국SC은행은 삼성카드가 보유한 상품 역량과 마케팅 경험, 빅데이터를 최대한 활용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한국SC은행과 이종 업종의 협업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한국SC은행은 지난해 국내 유통 강자인 신세계와 제휴,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에 경량화 점포인 ‘뱅크샵’과 ‘뱅크데스크’를 운영하고 있다.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은행 업무처리가 가능한 태블릿PC기반 ‘모빌리티플랫폼(Mobility Platform)’의 장점을 최대한 살렸다.

 고객 반응은 괜찮다. 평일 업무 시간에 은행을 찾기 힘들었던 직장인이나 주부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백화점이나 마트를 이용하면서 은행 업무까지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뱅크샵에서는 예·적금, 신용대출, 담보대출, 신용카드, 펀드 판매 등 실질적인 은행 업무의 대부분을 처리하고 있다. 심지어 신세계·이마트와 한국SC은행의 제휴카드를 그 자리에서 즉시 발급받아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금융의 최신 트렌드인 ‘핀테크’와 ‘간편결제’까지 적극 활용한 것이다.

 그간 은행업계는 고민이 많았다. 수익성 악화로 허리띠를 졸라매야 했지만 외부에서는 은행 영업시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가 빗발쳤다. 한국SC은행은 뱅크샵이라는 비밀병기로 고객확보와 비용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셈이다. 한국SC은행은 우선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에 개설한 뱅크샵과 뱅크데스크를 비롯한 전국 영업망에서 삼성카드와의 공동부스를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제휴카드는 물론 중금리 대출을 포함한 여신상품이나 투자상품 등 제휴상품을 개발해 공동부스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서경호 기자 praxi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