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타하리' 옥주현 "100년 전 실존 인물이라는 사실이 놀랍다"

기사 이미지

옥주현이 뮤지컬 ‘마타하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9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열린 창작 뮤지컬 ‘마타하리(Mata Hari)’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날 옥주현은 "100년 전에 이런 여성이 있다는 게 놀라웠다. 이렇게 매력적이면서도 가엽고, 드라마 같은 삶을 살았던 그를 무대 위에서 연기하면 좋겠다, 재미난 모험이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옥주현은 "감사하게도 와일드혼이 '네가 하고 싶은 대로 노래해 보라'며 배려해주셨다. 그래서 연습을 하면서 노래를 변주해서 부르면 '배우가 마음에서 우러나는 대로 노래하는 게 좋다'며 말씀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옥주현, 김소향, 류정한, 김준현, 신성록, 엄기준, 송창의, 정택운(빅스), 임춘길, 김희원, 최나래, 홍기주, 선우 등이 출연하는 '마타하리'는 제1차 세계대전 중 이중 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되어 총살 당한 아름다운 무희 마타하리(본명 마가레타 거트루드 젤르, Margaretha Geertruida Zelle)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뮤지컬이다.

29일부터 6월 12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