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날 보러와요' 강예원 "정상보다 비정상이 더 재미있어"

기사 이미지

영화 '날 보러와요'의 강예원이 정상보다 비정상이 더 재미있다고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날, 보러와요'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이철하 감독을 비롯해 강예원 이상윤 최진호가 참석했다.

이날 강예원은 정상과 비정상의 기준이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강예원은 "개인적으로 정상은 재미가 없고, 비정상은 재미있다고 보는 관점이다. 뭐가 옳은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영화 '날 보러와요'는 화재사고를 추적하는 나남수 PD(이상윤)가 화재사고의 유일한 생존자이자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강수아(강예원)를 만나 사건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다음달 7일 개봉.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