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 동구 빌라에서 폭발, 주민 2명 부상

29일 오후 1시52분쯤 대전시 동구 용전동의 한 빌라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주민 2명이 부상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빌라 3층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대는 20여 분만에 화재를 진압했지만 빌라에 살던 주민 이모(59)씨가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맞은 편 빌라 주민 김모(73·여)씨도 파편에 맞아 머리를 다쳤다.
폭발로 건물 3층이 크게 부셔졌고 파편이 주변 건물과 골목으로 튀면서 상가와 건물 유리창이 깨지기도 했다. 폭발이 발생한 빌라 주민들은 붕괴 가능성 때문에 대피한 상태다.

대전 동구청은 주민들의 위해 인근 교회에 대피소를 마련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도시가스 폭발 등의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