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몬스터' 강지환 vs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실감나는 두 배우의 거지 연기

기사 이미지

[사진 MBC `몬스터`,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캡처]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 와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28일 첫 방송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린 가운데 두 드라마의 주인공인 강지환과 박신양의 거지 연기가 눈길을 끈다.

28일 방송된 MBC '몬스터'의 강지환은 배신당해 모든 것을 빼앗기고 간신히 살아남아 거지로 연명하는 강기탄 역을 맡았다.

강지환은 지하철에서 구걸을 하고, 개밥을 훔쳐 먹는 연기까지 마다하지 않으면서 "죽어서도 안되고, 죽을 수도 없으며 절대 죽지 않을 것이다. 한때 가족으로 불렸던 모든 것을 빼앗아간 그 사람에게 복수하기 위해서다"라는 독백으로 복수심을 불태웠다.

비록 출연 시간은 길지 않았지만 눈멀고 화상입은 비참한 걸인의 모습을 훌륭하게 소화해낸 강지환은 시청자들에게 깊게 각인되며 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28일 방송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박신양은 검찰의 비리를 고발하려다 역으로 뇌물수수 혐의를 받아 모든 것을 잃고 노숙자로 전락하는 조들호 역을 맡았다.

박신양은 상자를 덮고 자거나 소매치기 공범으로 몰리는 등 자연스러운 거지 연기를 선보여 그가 이전에 '쩐의 전쟁'에서 금나라 역을 맡아 보여주었던 모습을 떠오르게 했다.

잘 나가던 주인공이 모든 것을 잃고 나락으로 떨어진다는 공통점을 보이며 출발한 '몬스터'와 '동네변호사 조들호'. 두 드라마의 흥미진진한 전개에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몬스터'와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몬스터',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