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 농구 대표 포인트가드' 이미선, 현역 은퇴

여자프로농구의 대표적인 포인트 가드였던 이미선(37·삼성생명)이 은퇴를 선언했다.

삼성생명은 29일 '이미선이 정든 코트를 떠난다. 그의 등번호 5번은 팀의 영구결번으로 남는다'며 이미선의 은퇴 사실을 발표했다. 이미선은 은퇴 후 지도자 연수를 계획하고 있다.

광주 중앙초교에서 농구를 시작한 이미선은 수피아여중, 수피아고를 거처 1997년 삼성생명에 입단했다. 그는 여자프로농구가 출범한 1998년 여름 시즌을 시작으로 정규리그 6회 우승, 챔피언결정전 4회 우승 등을 경험하며 삼성생명의 전성기를 이끌었고, 통산 1107개의 스틸(가로채기)을 기록해 10차례나 스틸상을 받았다.

정규시즌 총 502경기를 뛰며 경기당 평균 10.8점, 5.1리바운드, 4.5어시스트 2.2스틸을 기록했다. 2000년부터 15년간 국가대표로 뛰며, 2000년 시드니 올림픽 4위, 2002, 2010년 아시안게임 은메달, 2014년 아시안게임 금메달 등의 성과도 냈다.

이미선은 "아직 은퇴가 실감이 나진 않는다"면서 "일반인으로서 처음부터 새로 시작해야 하는 만큼 기대도 된다"고 말했다. 삼성생명은 2016-17 시즌 홈 경기에 이미선의 은퇴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