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회담' 장위안, "태양의 후예 1억명 이상 본다…부부싸움 원인"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비정상회담` 캡처]

‘비정상회담’ 장위안이 중국에서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 열풍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일일 비정상대표로 중국 출신 조이경, 마국진, 장문균이 출연했다.

이들은 장위안의 중국 인기에 대해 “중국에서 인지도는 그렇게 높지 않다. 한국에서 훨씬 인기 많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장위안은 “요즘 중국 대세는 송중기다”라며 ‘태양의 후예’가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장위안은 “‘태양의 후예’ 한편 당 판권이 약 3억원 정도”라며 “현재 약 1억명 이상의 중국인들이 ‘태양의 후예’를 시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위안은 ”중국 여성들은 좋아하는 스타에게 ‘나의 남편’이라는 애칭을 붙인다. 요즘은 많은 여성들이 송중기를 자신의 남편이라고 부른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중국 일일비정상들은 “송중기 때문에 부부싸움이 많이 난다고 한다”고 설명해 다시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비정상회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