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호, 마이너리그에서 첫 3루 수비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3루 수비를 소화하며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피츠버그 소식을 전하는 '파이어리츠 프로스펙츠'는 29일 "강정호가 구단 마이너리그 훈련 시설인 파이어릿시티에서 마이너리그 경기를 소화했다"고 전했다. 강정호는 타격이나 주루는 소화하지 않고 3루 수비만 5이닝을 소화했다. 강정호가 지난 9월 무릎 부상을 당한 이후 실전에서 수비를 소화한 것은 처음이다.

강정호는 지난 19일 마이너리그 경기에 출전해 4타석을 소화했다. 당시 주루 플레이를 하지 않았지만 꾸준히 주루 훈련을 해왔다. 그리고 29일 경기에선 수비 훈련을 했다. 수비에서 공을 놓치기는 했지만 좋은 모습도 보여줬다. 느린 타구를 달려나오며 잡아 1루에 송구해 아웃시키기도 했다.

강정호는 부상 후 첫 수비 훈련에 대해 "100%는 아니지만 좋아지고 있다. 오늘 플레이는 많이 어렵지 않았다. 게임 속도에 점차 익숙해지고 있다"고 했다. 주루 훈련에 대해서는 "처음 슬라이딩 할 때는 두려웠는데 더 과감한 주루를 시도하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러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강정호는 이르면 4월 중순, 늦어도 4월말에는 복귀가 목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