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도움없이도 아이폰 잠금해제 가능했다

기사 이미지

미국 법무부의 테러범 아이폰 잠금해제 요구를 거부해온 애플의 최고경영자 팀쿡 [중앙포토]

애플의 비협조에도 불구, 미국 법무부가 샌버너디노 테러범의 아이폰 데이터에 접근하는 데 성공했다고 미국 언론 등 외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캘리포니아 연방지방법원에 이날 소송서류를 제출해 애플을 상대로 제기했던 아이폰 잠금해제 협조 강제 요청을 취하했다. 이미 관련 데이터를 확보했다는 이유에서다.
 
법무부가 잠금해제에 성공한 대상은 지난해 샌버너디노 총기 테러범 사에드 파룩의 아이폰이다. 미국 연방법원은 지난달 애플에 파룩의 아이폰 보안기능을 해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연방수사국(FBI)에 제공하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애플 측은 고객 사생활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며 이를 거부해왔다.

당초 FBI와 애플은 22일 법원에서 잠금해제 협조 강제 요청의 적법성을 놓고 재판을 벌일 예정이었다. 하지만  FBI가 21일 “애플의 도움을 받을 필요가 없는 방법을 찾았다”며 재판 연기를 요청했다. 그 후 일주일만에 잠금해제에 성공하면서 법정 다툼은 의미가 없어졌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