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각 당 선대위 출범…식구들만 있다·‘빅카드’가 없다·과학자만 뛴다

새누리당|권역별 선대위장 부활 … 4선 이상 중진 앞세워 물량공세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4·13 총선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당 지도부의 재배치에 가깝다. 최고위원회 멤버인 김무성 대표와 서청원·이인제 최고위원, 원유철 원내대표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다. 예전엔 있었으나 18~19대 총선 땐 없앴던 권역별 선대위원장 체제를 부활했다. 나머지 최고위원과 4선 이상 중진 의원들에게 맡기면서 ‘물량공세’를 폈다. 대구·경북 위원장 자리만 친박근혜계 핵심인 3선 최경환 의원이 맡았다.

야권 중진 의원 출신인 강봉균 전 재경부 장관을 공동선대위원장단에 영입해 선거전에서의 ‘외부 수혈’ 전통은 이어갔다.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선대위 요직인 경제정책본부장에 임명됐다. 야당의 경제실정 공세에 대한 대응카드다.

선거 실무를 책임지는 총괄본부장에는 황진하 현 사무총장과 이군현 전 사무총장이 ‘더블 캐스팅’됐다. 이 전 총장은 지역구(통영-고성)에 다른 후보가 없어 이미 무투표 당선이 확정된 상태다. 홍보 분야는 조동원 홍보본부장이 지휘한다.

새누리당 선대위에는 낙천자도 많이 기용했다. ▶공동경제정책본부장 강석훈(서울 서초을) 의원 ▶종합상황실장 이운룡(비례대표·고양병 신청) 의원 ▶공동 대변인 안형환(서울 송파갑 신청) 전 의원 등이 공천 탈락자들이다. 공동 대변인에는 2012년 총선·대선 때 대변인을 지낸 이상일(용인정) 의원이 다시 구원 등판했다.

당내 인사들 위주로 선대위가 구성되면서 “신선함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손학규 영입 실패 … 친노 운동권 뺀 자리엔 김종인 인사
 
기사 이미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운데)는 28일 더민주 총선 공약에 포함된 국회의 세종시 이전 문제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했다. 김 대표가 이날 오전 중앙선대위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 대표 왼쪽과 오른쪽은 각각 김진표·진영 선대위 부위원장. [사진 강정현 기자]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김종인 단독체제다. 3당 중 ‘원톱’ 체제는 유일하다. 대신 김 대표는 선대위에 11명의 부위원장을 임명했다. 이재경 선대위 대변인은 28일 “이번 총선을 ‘경제선거’로 규정한 만큼 김 대표와 정책전문가를 내세워 경제 문제를 이슈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선대위엔 당 주류였던 친노·운동권 인사들 대신 김종인 인맥이 자리를 잡았다. 김 대표가 영입한 진영(전 보건복지부 장관) 의원, 김종대(당 대표 보건특보) 전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등이 부위원장단에 들어간 게 대표적이다.

부위원장 11명 중 8명은 권역별 선대위원장도 겸한다. 국민의당과 주도권 다툼이 치열한 광주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당 국민통합위원장이 맡는다. 서울은 진 의원과 전병헌 의원, 이근식 전 행자부 장관 등이 담당한다. 경기도는 김진표 전 경제부총리다. 나머지 지역은 ▶대구=김종대 전 이사장 ▶전남=조일근 전 남도일보 편집국장 ▶전북=송현섭 실버위원장 등으로 진용을 짰다. 장애인 대표로 최동익 의원, 노동계 대표로 이석행 노동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소상공인 대표로 전순옥 의원도 부위원장단에 발탁됐다. 다만 김 대표가 ‘손학규 공동선대위원장’ 영입에 실패하면서 선대위 무게를 한 단계 높이는 데는 실패했다.

선대위에서 빠진 문재인 전 대표는 ‘백의종군’ 형태로 지원 유세에 나선다. 문 전 대표 측근은 “수도권과 부산-강원 같은 험지에 주력할 것”이라며 “호남 유세는 현재로선 계획에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선대위장 6명 중 4명 … 안철수 선거 고전, 지원 힘들어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이 28일 오세정 서울대 교수와 신용현 표준과학연구원장을 공동 선대위원장에 임명하면서 기존 안철수·천정배·김영환·이상돈 4인 체제에서 6인 체제로 선대위를 재정비했다. 김영환·오세정·안철수 위원장(왼쪽부터)이 이날 선대위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조문규 기자]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은 28일 비례대표 후보 1, 2번인 신용현 표준과학연구원장과 오세정 서울대 물리천문학과 교수를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 추가로 임명했다.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와 김영환 의원,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 등 6인 선대위원장 체제다.

김경록 선대위 대변인은 “안 대표는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지냈고, 김영환 의원은 과학기술부 장관 출신”이라며 “신 원장과 오 교수까지 4명이 과학자인 과학자 사령탑”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미래 먹거리, 미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담대한 투자가 필요하다”며 “과학자를 비례대표 1, 2번에 추천한 건 이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오 위원장도 “창의적 기술 개발과 창조적 인재를 키우는 나라를 만드는 데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용현·오세정 두 사람은 당 ‘국민편 일당백’ 유세단에서 각각 미래 일자리와 미래 먹거리 창출 분야 유세도 맡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안 대표가 수도권 유세를 맡고 천 대표와 정동영 전 의원이 호남 유세를 분담하는 내용의 권역별 선대위 체제도 함께 짰다.

하지만 안 대표 스스로 지역구(서울 노원병) 선거가 걸려 있어 운신이 자유롭지 못한 게 논란거리다. 실제 안 대표는 지난 26일부터 서울 노원병 선거에 집중해왔다. 그러자 28일 김영환·문병호 의원은 “안 대표는 노원구를 버리고 수도권 선거에 매진해달라”고 요청했다. 안 대표는 회의 후 “오는 30일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후보 전진대회를 시작으로 수도권 전역을 돌며 적극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글=남궁욱·위문희·박가영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사진=강정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