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집증후군 유발 물질이 아토피 악화”

‘새집증후군’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가 아토피 피부염 증상 악화의 직접적 원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무색 기체인 포름알데히드는 접착제와 페인트 등에 함유돼 눈·코·목 등에 자극을 주는 발암 물질이다.

안강모·김지현 삼성서울병원 교수팀(소아청소년과)은 포름알데히드가 포함된 공기와 깨끗한 공기를 아토피 환자(41명)와 일반인(34명)에게 노출시키는 방법으로 피부의 수분 변화를 측정했다.

포름알데히드 공기에 2시간 노출된 일반인 환자는 깨끗한 공기에 노출됐을 때보다 11.2%의 수분이 더 빠져나간 반면 아토피 환자의 경우 그 두 배에 가까운 21.3%의 수분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인에 비해 아토피 환자의 피부에서 수분 손실이 더 큰 것이다. 수분 손실이 많아지면 피부가 건조해져 가려움증이 나타날 수 있으며, 아토피 환자의 경우 가려움증이 가중된다.

피부의 산도(pH) 측정 결과에서도 아토피 환자는 포름알데히드 공기에 1시간 노출됐을 때 1.2%, 2시간 노출 때 2% 산도가 늘어났다. 이에 비해 일반인은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산도가 높아져 알칼리성에 가까워질수록 피부 저항력이 떨어지고 세균이 침입하기 쉽다. 실제로 일반인의 피부는 약산성(pH 4.5~6.5)이지만 아토피 환자의 피부는 알칼리성(pH 8.0)이다.

이번 연구는 공기 중의 유해물질 가운데 포름알데히드만 분리해 아토피와 인과관계를 규명한 것이다. 안 교수는 “포름알데히드처럼 아토피를 유발하는 환경 요인을 찾아내 제거하면 불필요한 약물 사용을 줄일 수 있다”며 “톨루엔·미세먼지·이산화질소 등에도 같은 원리를 이용해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