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중생 유괴·감금, 두 얼굴의 일본 명문대생

2014년 3월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아사카(朝霞)시에서 실종됐던 1학년 여중생(15)이 2년간 명문 국립대를 갓 졸업한 20대 남성에게 감금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이타마현 경찰본부는 여중생을 유괴한 혐의로 데라우치 가부(寺內樺風·23)를 28일 체포했다. 데라우치는 시즈오카(靜岡)현 이토(伊東)시에서 경찰에 체포될 당시 흉기로 자살을 시도해 피투성이 상태였다.

2년만에 범인이 외출한 틈타 탈출

여중생은 데라우치의 지바(千葉)현 맨션에 감금돼 있다 지난달 도쿄 나카노(中野)구 맨션으로 옮겨졌으며, 27일 오전 데라우치가 외출한 사이 탈출에 성공했다. 여학생은 경찰 조사에서 “평소 밖에서 문을 잠가 도망칠 수 없었다. 가끔 집 밖으로 나갈 때도 있었지만 항상 감시를 당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NHK에 따르면 데라우치는 일본 명문대인 국립 지바(千葉)대를 지난 23일 졸업했으며 다음달부터 소방설비 회사에 출근할 예정이었다. 데라우치와 수업을 같이 들은 한 여대생은 “착실하고 머리가 좋아 실험이 잘 안 될 때는 모두가 그에게 의지했다. 이런 사건을 일으킬 이미지가 아니어서 놀랐다”고 말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