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지도자들 미 대선에 충격” 케리, 트럼프·크루즈 막말 비판

기사 이미지

존 케리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의 무슬림 차별, 히스패닉 차별 발언을 겨냥해 “전 세계 지도자들이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경 폐쇄, 무슬림 사찰 발언 등
“가는 곳마다 무슨 일인지 물어”

케리 장관은 이날 CBS 방송에서 “내가 가는 곳마다 그곳의 지도자들이 미국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묻는다”며 “그들은 미국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믿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이들이 충격을 받았다고 표현하는 게 타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언론들은 케리 장관이 직접 이름을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와 크루즈의 발언을 염두에 둔 것이었다고 전했다.

케리 장관은 “(공화당 후보들의 발언으로) 사람들이 미국에 대해 가지고 있던 안정감과 신뢰감을 뒤흔들어 놓고 있다”며 “각국 지도자들이 내게 묻는 질문이나 묻는 태도를 보면 지금 (공화당 대선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우리 나라에게 분명 당혹스러운 것”이라고 우려했다.

케리 장관은 25일 벨기에 브뤼셀을 찾아 대테러 대책을 논의하며 유럽 지도자들과 접촉했다. 브뤼셀 테러가 벌어지자 트럼프는 집권하면 국경을 일시 폐쇄하겠다고 공언했고, 크루즈는 무슬림 커뮤니티가 테러리즘을 키우고 있는 만큼 사찰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는 31일 워싱턴에서 개막되는 핵안보정상회의의 숨은 화제는 트럼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CNN 등이 전했다. CNN은 “트럼프의 도발적 대외 정책에 국제 사회의 관심이 몰림에 따라 각국 지도자들은 사적인 대화에서 미국 대선을 논할 것”이라며 “비공식 의제는 트럼프”라고 전망했다. ‘한국이 방위 분담금을 늘리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하고, 한국·일본의 핵무장을 용인할 수 있다’는 트럼프의 지난 25일 뉴욕타임스 인터뷰와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과 트럼프 간의 외설·불륜 논쟁도 비공식 의제가 될 전망이다.

올해가 네 번째인 핵안보정상회의에는 오바마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박근혜 대통령 등 22명의 정상을 포함해 50여개국 대표단이 참석한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