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이 은퇴하면 아내 우울증 위험”

은퇴한 남편을 둔 아내는 그렇지 않은 아내보다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최고 70%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서울대 연구팀 45세 이상 5937명 조사
직장 다닐 때보다 발병률 70% 높아

강모열 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원이 2006~2012년 고령화연구패널조사(KIoSA)에 참여한 45세 이상 남녀 5937명을 조사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참여자 본인과 배우자의 직업상태를 근무, 자발적 은퇴(정년퇴직 포함), 비자발적 은퇴 등으로 나눠 우울척도검사(CES-D)를 시행했다. 우울척도검사는 응답자에게 10가지 문항(30점 총점)을 주고 응답에 따라 점수를 매겨 10점 이상이면 우울증이 있다고 판단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자발적인 은퇴를 한 남편의 아내는 계속 직장에 다니는 남편의 아내보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70% 더 높았다. 비자발적 은퇴를 한 남편의 아내도 우울증 위험도가 29% 높았다. 강 연구원은 “직장에서 삶의 대부분을 살아온 남편이 은퇴를 하고 집으로 돌아와 집안 일에 간섭하면서 부부간 마찰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참여자들의 재산, 가구소득, 건강상태 등의 변수가 영향을 주지 않도록 조정했더니 우울증 위험도는 70%에서 35%까지 절반으로 내려갔다. 강 연구원은 “은퇴 이후 가계 수입의 급감 등 경제적 문제는 그만큼 가족원 전체의 정신, 육체적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의미”고 풀이했다. 아내의 은퇴 여부가 남편의 우울감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통합정신의학 최근호에 실렸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