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코리아 진만 15명…이영현·고현정도 ‘마샬’ 출신이죠

 

“광대뼈에서 볼까지 분홍색으로 자연스럽게 칠한 후에 파우더로 한 번 더 칠해주는 거야. 그래야 자연스럽거든.”

유명 미용실 18곳 중 유일하게 남아
상징성 인정받아 서울미래유산에

 
기사 이미지

서울 명동 마샬미용실에서 지난 21일 하종순 회장이 메이크업 교육을 하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사진 마샬미용실]


지난 21일 오후 서울 명동의 마샬미용실 본점. 우리 나이로 올해 여든인 하종순 회장이 메이크업 시연 모델로 나선 직원의 볼에 블러셔(연지)를 솜씨좋게 칠했다. 뒤에 선 1~2년차 교육생들은 그의 설명을 수첩에 빠짐없이 적었다.
 
기사 이미지

‘샬롱드마샬’ 등으로 간판이 걸려 있는 마샬미용실 명동 본점.


마샬미용실 본점은 55년째 명동의 같은 자리(명동2가 3-6번지)에서 영업 중이다. 1960~70년대 명동은 고급 미용실의 집합지였다. 서울역사박물관 자료에 따르면 당시 그곳엔 마샬을 비롯해 윤희·세븐·베일·스왕 등 18개 유명 미용실이 있었다. 그중 지금도 명동을 지키고 있는 곳은 마샬뿐이다. 2013년 서울시는 ‘미용실의 메카였던 옛 명동을 상징하는 장소’라며 마샬 본점을 서울미래유산으로 선정했다.

마샬 창업자 하 회장은 21세 때 이모의 미용실 카운터에서 눈대중으로 기술을 익혔다. 3년간 일한 뒤에 당시 최고의 미용실로 평가받은, 오엽주(1904~1987)씨의 동화백화점 미용실로 옮겨 본격적으로 미용 기술을 배웠다. 지금의 위치에 자신의 미용실을 연 것은 1962년이었다. 유명했던 고데기의 브랜드명 ‘마샬’을 가게 이름으로 정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1991년에 미스코리아 진으로 뽑힌 이영현씨.

마샬이 전국적인 유명세를 탄 것은 ‘미스코리아 산실(産室)’이라는 입소문이 나면서부터였다. 미스코리아가 스타 등용문으로 역할을 한 1990년대까지 진(眞)만 15명을 배출했다. “ 서재화랑 이영현이랑 고현정이 줄줄이 미스코리아로 뽑히면서 미스코리아 잘 만든다는 소문이 났다”고 하 회장은 설명했다.

“걸어들어오는 것만 봐도 ‘진 감’인 걸 알았다”는 하 회장이 최고로 꼽는 미인은 배우 고현정이다. “웃는 입매가 완벽했고 선한 얼굴은 매력 덩어리였어요. 처음 왔을 때 고교생이어서 한두 해 기다리라고 말했는데 본인 의지가 워낙 강했어요. 아마 나이가 어려 선(善)이 된 것 아닌가 싶네요.”

 
기사 이미지

1989년에 고현정씨에게 화장해 주는 모습. [사진 강정현 기자], [사진 마샬미용실]

미용실의 명동 시대가 막을 내린 것은 1990년대였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등에 생긴 고급 미용실로 손님이 몰리면서 명동의 미용실은 하나둘씩 문을 닫았다. 하 회장도 명동 본점 유지 여부를 놓고 고민했다.

“당시 우리도 강남에 지점을 여러 개 갖고 있었어요. 거기서만 돈을 벌어도 충분했고, 여기에서는 우리 미용사를 빼가려는 스카우트 경쟁 때문에 골치만 아팠어요. 그래서 본점을 닫으려고 했는데 건물주와 권리금 문제로 갈등이 생겨 무산됐어요. 지금 터줏대감이 됐으니 전화위복인가요. 호호…”
 
▶관련 기사 미스코리아 3명, 병무 홍보 위해 뭉쳤다

마샬에선 30년지기 담당 미용사를 찾아오는 고객을 쉽게 볼 수 있다. 이날 온 손님 윤희정(58)씨도 20대 아가씨 시절부터의 단골이었다. 그는 “1980년대에는 여기 와서 앉아 있으면 예쁜 아가씨들이 수영복 입고 줄 서서 워킹 연습을 하고 있었다. 그때의 ‘담당 언니’가 지금도 내 머리를 만져주는 부원장님이니 참 오래되긴 했다”며 웃었다.

하 회장은 “강남에 낸 지점들에 비해 명동 본점의 수익성은 좋지 않지만 이 자리를 계속 지키겠다”고 했다. 그는 “박준·박승철 등 체인점 미용실 대표들이 다 우리 마샬에서 실력을 키웠다. 서울에서 100년, 200년 영업하면서 그들처럼 훌륭한 미용인들을 꾸준히 배출하는 장인의 집이 되기를 바라는 욕심이 있다”고 말했다.

글=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