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olf&] 112년 만의 올림픽 귀환…금빛 노리는 골프 태극전사의 무기는

기사 이미지
골프는 112년 만의 올림픽 귀환을 앞두고 있다. 세계 여자 골프 최강국인 한국은 ‘올림픽 티켓 전쟁’이라고 할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다.

세계랭킹 TOP10에 5명 포함
한국 선수들 티켓 경쟁 치열

박인비 캘러웨이 퍼터로 무장
김세영 미즈노 아이언으로 승부
전인지 핑 아이언으로 올림픽 도전

 올림픽에는 국가당 최대 4명이 출전할 수 있다. 경쟁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27일 현재 세계랭킹 순위에서 2위 박인비(28·KB금융그룹), 5위 김세영(23·미래에셋), 6위 장하나(24·BC카드), 7위 양희영(27·PNS), 9위 전인지(22·하이트진로)까지 톱10에만 5명이 포함됐다. 그리고 11위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 12위 김효주(21·롯데), 15위 이보미(28·혼마골프)도 유력 후보다.

 올림픽 출전 후보군 선수들은 어떤 클럽을 쓸까. 박인비의 주무기는 잘 알려진대로 퍼트다. 캘러웨이 오디세이 화이트 핫 투볼 퍼터를 쓴다. 박인비가 극심한 슬럼프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드라이버다. 2008년 US여자오픈에서 최연소 우승(19세11개월)을 했으나 이후 드라이브샷이 흔들려 극심한 슬럼프에 시달렸다.

 박인비는 남편이자 스윙 코치인 남기협 씨와 젝시오 드라이버의 도움을 받았다. 2012년 73.42%였던 페어웨이 적중률이 2013년 74.45%, 2014년 77.98%로 해마다 좋아졌다. 페어웨이 적중률이 높아진 덕분에 그린 적중률도 향상됐고, 버디를 잡을 수 있는 기회도 늘어났다.

 올해는 신제품 젝시오9 드라이버로 필드를 누비고 있다. 박인비는 “젝시오8을 사용했을 때보다 스윙 궤도가 컴팩트해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비거리도 더 늘어났지만 무엇보다 안정적인 느낌이 들어서 필드에서도 믿음직하다”라고 평가했다.

 ‘승부사’ 김세영의 트레이드 마크는 호쾌한 장타다. 테일러메이드 SLDR 드라이버를 쓴다. JTBC 파운더스컵에서는 4라운드에 이 드라이버로 평균 311야드를 날렸다. 김세영은 적응 훈련을 한 후 M1 드라이버로 교체할 예정이다.

 정교한 아이언 샷은 김세영이 JTBC 파운더스컵에서 72홀 기준 LPGA 투어의 최소타 타이 기록인 27언더파를 몰아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됐다. 김세영은 최종 라운드에서 그린을 두 번밖에 놓치지 않는 등 89%의 높은 그린 적중률로 10언더파라는 자신의 18홀 최소타 기록을 적었다.

 김세영은 미즈노의 신제품 MP55 아이언을 쓰고 있다. 2014년부터 미즈노와 정식 계약을 했는데 이후 공교롭게 성적이 확 좋아졌다. 김세영은 지난해 2월 바하마 클래식 2라운드에서 그린적중률 100% 퍼펙트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초속 18m까지 몰아친 강풍 속에서 그린을 한 번도 놓치지 않았다는 게 더욱 놀라웠다.

 김세영은 “승부를 결정짓는 순간에는 항상 미즈노 아이언과 함께였다. 올해 출시된 MP-55 아이언은 한층 더 좋은 느낌을 준다”고 설명했다.

 전인지는 핑의 신제품 i아이언으로 미국 무대를 노크하고 있다. 핑 아이언은 전인지의 오랜 친구다. 주니어 시절부터 핑 아이언을 고집한 전인지는 정교한 아이언 샷으로 미국과 한국, 일본 메이저 대회를 제패했다. 지난해 한미일 메이저 대회를 모두 휩쓸 수 있었던 원동력도 ‘컴퓨터 샷’에 있다.

 지난해 핑 i25로 한미일 3개국을 지배했던 전인지는 올해도 업그레이드된 i 아이언으로 고감도 샷을 뽐내고 있다. 전인지는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그린 적중률 77.8%로 이 부문 7위다. 전인지는 올 시즌 2개 대회에서 3위와 준우승을 차지했다.

 세계랭킹 20위 최나연(29·SK텔레콤)도 올림픽에 갈 수 있는 후보다. 최나연의 무기도 송곳 같은 아이언 샷이다. 주로 8번 아이언으로 기적을 연출했다. 그는 지난해 6월 아칸소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8번 아이언으로 16번 홀 샷 이글, 17번 홀 탭인 버디를 엮어내며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8번 아이언은 최나연이 가장 좋아하는 클럽이기도 하다. 그는 캘러웨이 에이펙스 프로16 아이언을 쓰고 있다.

 장하나와 양희영은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타이틀리스트 프로V1으로 올림픽을 겨냥하고 있다. 김효주는 ‘챔피언의 볼’로 알려진 스릭슨 Z-스타로 올림픽에서도 ‘챔피언’을 바라보고 있다.

김두용 기자 enjo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