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개 다 사면 2500만원, LG시그니처

기사 이미지

LG전자는 28일 서울 양재동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초프리미엄 브랜드 ‘LG시그니처’ 신제품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H&A 사업 본부장 조성진 사장,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승권 사장.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상위 5% 소득계층을 겨냥한 초(超)프리미엄 가전 통합 브랜드인 ‘LG 시그니처’를 공식 론칭했다.

LG, 소득 상위 5% 겨냥
초프리미엄 브랜드 공개


LG전자는 28일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LG 시그니처’를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압도적인 성능 ▶정제된 디자인 ▶직관적인 사용성이 ‘LG 시그니처’가 지향하는 브랜드 정체성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올레드(OLED) TV는 2.57㎜의 패널 뒤에 투명 강화유리를 적용해 세련미를 더했고, 명품 오디오 기업인 하만카돈과 함께 개발한 스피커를 내장해 사운드를 강화했다. 905L 용량 상냉장·하냉동 타입의 냉장고는 문을 두 번 두드리면 투명한 유리를 통해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다.

사용자를 인식해 냉장고 문이 저절로 열리는 기능도 탑재했다. 세탁기는 상단 12㎏ 드럼세탁기와 하단 2㎏ 미니워시를 결합했으며, 고효율·저소음을 구현했다. 가습공기청정기는 세균들이 살기 어려운 미세한 크기의 수분으로 가습한다.

TV(1100만원, 65형)·냉장고(850만원) 등 4개 제품을 모두 구매할 경우 총금액은 웬만한 중형차에 육박한다. LG전자는 판매부터 배송·설치·애프터서비스(AS)까지 별도의 전담 인력을 운영하는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는 가전시장 성장이 정체되면서 앞으로는 수익성을 높이고 브랜드 위상을 끌어올리는 프리미엄 시장에 무게를 두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LG전자 조성진 사장은 “개별 제품이 얼마나 팔리느냐 보다는 LG 브랜드 전체를 견인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다른 제품군까지 LG 시그니처 브랜드를 확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