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창진 멀티골…올림픽팀, 알제리와 평가전 2연승

기사 이미지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이 알제리와의 평가전에서 2연승을 거뒀다. 골잡이 문창진(23·포항 스틸러스)이 2골을 터뜨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알제리와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2차전에서 3-0으로 완승했다. 지난 25일 이천에서 열린 1차전(2-0)에 이어 알제리와 치른 두 차례 경기를 모두 이겼다.

한국은 전반 22분 이창민(22·제주 유나이티드)의 선제골로 앞섰다. 최전방 공격수 김현(제주)이 헤딩으로 떨군 공을 페널티 지역으로 돌파해 들어가면서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깔끔하게 선제골을 터뜨렸다.

1차전에서 쐐기골을 넣었던 문창진은 2차전에서 후반 시작하자마자 권창훈(22·수원 삼성)과 교체 투입된 뒤, 펄펄 날았다. 후반 13분, 김현(23·제주)이 밀어준 공을 아크 정면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터뜨렸다. 문창진은 후반 30분 상대 반칙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차 넣어 추가골까지 성공했다.

문창진은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6경기에 출전해 4골을 터뜨린 뒤, 알제리와 평가전에서 2경기 3골로 물오른 득점 감각을 과시했다. 알제리전까지 마친 한국 축구가 2016 리우 올림픽 본선에서 상대할 팀은 다음달 14일 열릴 조추첨식을 통해 가려진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