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기도 용인, 2018년 친환경 바이오?의약 복합단지 들어서

기사 이미지

28일 오후 경기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열린 `용인 바이오메디컬 BIX 투자유치 MOU`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언식 (주)신삼호 회장, 정신 올리패스(주) 대표이사, 윤석근 일성신약(주)대표이사, 정찬민 용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동연 일양약품(주)대표이사, 김승목 녹십자수의약품(주)대표이사, 오병권 경기도경제실장. [사진 경기도청]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지곡동 일원에 친환경 바이오, 의약복합단지가 오는 2018년 말에 들어설 전망이다.

경기도는 28일 오후 2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찬민 용인시장, 김동연 일양약품㈜ 사장, 김승목 녹십자수의약품㈜ 사장, 정신 올리패스㈜ 사장, 김언식 ㈜신삼호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용인 바이오메디컬 BIX(Business & Industry Complex, 빅스, 경기도형 산업단지)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용인시는 사업추진 인허가를 지원하고, ▶일양약품㈜, 녹십자수의약품㈜, 올리패스㈜는 지역주민 우선고용, 입주 및 투자 노력, ▶㈜신삼호는 친환경적 산업단지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부지면적 약 30만㎡, 총사업비 약 1천억원이 투입되는 용인 바이오메디컬 BIX에는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제조, 의료?정밀?광학기기 제작 및 연구개발 관련 업종이 입주할 예정이다. 도는 올해 말 산업단지 조성계획 등 인허가를 완료하고 착공해 오는 2018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와 용인시는 용인 바이오메디컬 BIX 사업을 통해 도내 의약?제약 기업들이 겪는 생산시설 부족과 노후 문제를 해결하고, 관련 생산?연구시설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산업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약 1800여 명의 직·간접 고용 유발을 비롯해 약 1조원의 생산유발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용인 바이오메디컬 BIX는 기존 산업단지와는 달리 ‘자연과 조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지역주민과 입주기업의 공유’를 개발 콘셉트로 설정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곳은 지형여건을 최대한 활용한 친환경·생태 단지를 지향하며, 중소·창업기업을 비용절감을 위한 건축임대형 산업시설 건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상생 유도 시스템 마련 등 지속가능한 관리방안도 도입된다.

이와 함께 커뮤니티센터 등 지역주민과 입주기업이 공유할 수 있는 편익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남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기존 산업단지의 정형화된 공장 이미지에서 탈피하여 의약 생산 및 연구인력이 근무하고 싶은 캠퍼스형 단지로 조성하자”고 제안하면서 “지역주민과 입주기업이 공유하는 산업단지, 개방형 혁신을 통해 기업이 상생하는 산업단지로 조성돼 경기남부권역에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이번 산업단지 유치는 국내 굴지의 의약제조회사들이 집약돼 첨단 바이오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용인시도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