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천안시청에서 공무원이 동료 흉기로 찔러, 사건은폐 의혹

28일 오전 11시40분쯤 충남 천안시청 4층에서 공무원 A씨(42)가 동료 B씨를 흉기로 찌르고 도주했다. A씨는 말다툼을 벌이다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과 천안시는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도주한 A씨의 행방을 찾고 있다. 사고가 난 뒤 천안시는 경찰과 119구급대에 신고하지 않고 B씨를 병원으로 옮겨 사건 은폐의혹을 받고 있다. 천안시 측은 가해자가 공무원인데다 다급한 상황이라 119에 신고하지 않고 피해자를 직원 차량으로 후송했다고 해명했다.

천안시 고위 관계자는 “피해 공무원이 개인적인 문제라며 신고를 원하지 않았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A씨 부인이 실종신고만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자세한 것은 감사관실에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천안시 측에서 사건을 신고하지 않은 것을 두고 범인 도피와 은닉 등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흉기를 사용한 강력사건을 보고받고도 사법기관에 신고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형사소송법상 흉기를 사용한 범죄는 피해자가 신고하지 않아도 되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공공기관은 범죄사실을 인지하면 사법기관에 통보, 가해자가 처벌받도록 해야 한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이를 어기면 가해자와 피해자의 상급자(시장·부시장·국장·과장·팀장 등)가 처벌받을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접한 뒤 해당 경찰서와 119상황실에 확인한 결과 어떤 신고도 접수되지 않았다”며 “자세한 내용을 파악해 위법사항이 드러나면 엄정하게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천안=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