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25참전 중국군 유해 36구 31일 고향으로 간다

기사 이미지

중국 대사관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연구원들이 중국군 유해를 관에 담고 있다. [사진 국방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28일 6·25전쟁 당시 사망했다 최근 발굴된 중국군 유해 입관식을 했다. 경기도 파주시 중국군 유해 임시 안치소에서 진행된 입관식엔 주한 중국대사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발굴한 유해중 36구가 중국군인 것으로 파악됐다"며 "입관식을 거쳐 오는 31일 중국으로 인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중 양국은 31일 인천공항에서 '유해 인도식 행사'를 하고 중국측으로 송환할 예정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014년 중국 방문시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그동안 발굴된 중국군 유해 송환을 약속했고, 추가로 발굴하는 유해는 매년 청명절을 앞두고 돌려보내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2014년과 2015년 각각 437구, 68구를 중국측에 송환했다.

그러나 중국으로 송환된 중국군 유해 가운데 국군유해와 북한군 유해가 섞여 있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방부 당국자는 "발굴된 유해중 서양인과 동양인은 시각적으로 쉽게 구분이 가지만 중국인과 한국인은 동서양인에 비해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며 "발굴 당시 모습이나 소지품 등을 참고하지만 DNA 샘플이 없는 상황에서 일일이 정확한 분석은 쉽지 않은 작업"이라고 말했다. 일부 섞였을 가능성도 있다는 뜻이다.

정부는 중국측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이같은 문제가 발생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