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인질극, 5시간만에 종료…전 여자친구의 남자친구를 흉기로 위협해

기사 이미지

인천 인질극(사진=중앙포토)

헤어진 여자친구의 남자친구를 흉기로 위협해 인질로 잡고 경찰과 대치하던 20대가 대치 5시간여 만에 검거됐다.
 
인천남동경찰서는 28일 오전 7시 55분쯤 인천 남동구 간석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전 여자친구의 남자친구 B씨(22)를 흉기로 위협하며 인질극을 벌인A씨(23)를 낮 12시 55분쯤 제압했다고 밝혔다.
 
여친인 C씨는 A씨가 흉기를 들고 자신의 오피스텔에 들어오자 A씨를 밀친 뒤 현관문을 통해 탈출, 옆집으로 피신해 경찰에 신고했다.
 
집안에 들어온 A씨와 몸싸움을 벌이던 B씨는 집안의 어항이 떨어져 깨지면서 어항 파편에 복부를 다치는 부상을 당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특공대원과 강력팀 등 경찰관 30여명을 긴급 투입, 현관문 앞에서 A씨와 5시간 가까이 대치했다. 경찰의 설득에 A씨는 현관문을 열었다.
 
경찰은 부상당한 B씨를 인근 병원으로 호송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인질극을 벌인 이유 등을 조사한 뒤 구속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A씨와 C씨는 교제하다 최근 헤어졌으며, B씨는 C씨의 대학 선배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