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맨 손승락 "넥센과 개막전 아주 재밌을 거 같습니다"

아주 재미있을 거 같습니다."

지난해 롯데는 총액 60억원을 들여 손승락(34)을 영입했다. 뒷문이 불안했던 롯데로서는 최근 4년 동안 134세이브를 올린 손승락의 가세로 힘을 싣게 됐다. 공교롭게도 손승락이 올 시즌 처음 만날 상대는 친정팀 넥센이다. 롯데와 넥센이 다음달 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개막전에서 만나게 됐기 때문이다.

사실 손승락은 이미 고척돔에서 시범경기에서 넥센과 한 차례 대결을 펼쳤다. 지난 23일 경기에서 3분의2이닝 동안 5피안타 3실점하면서 전 동료들에게 호되게 당하기도 했다. 손승락은 "참 어색했다. 우리 팀 선수들같은 느낌이어서 조금 집중하지 못했다"며 "손승락은 개막전에서 또 만나는데 한 번 경험을 해서 다행이다. 재미있는 승부가 될 것 같다"고 미소지었다.

손승락은 이적 후 빠르게 팀에 녹아들었다는 평가다. 팀 후배들이 손승락을 따르고, 구단 관계자들도 "원래 롯데 선수같다"는 평을 내놓았다. 조원우 롯데 감독도 "FA니까 당연히 실력을 먼저 보고 영입했지만 운동하는 방법에 대한 조언도 후배들에게 하더라. 잘 적응하고 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손승락은 "유니폼이 잘 어울린다"는 말에 "감사하다. 초등학교 이후 처음으로 줄무늬를 입는다. 팀에서 고참일 줄 알았는데 선배들이 좀 있어어 중고참"이라며 "선수가 야구장에서 스트레스 받지 않고 운동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후배들에게 야구장이 얼마나 재밌는지를 알려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시범경기 평균자책점 7.20을 기록했다. 말 그대로 시범경기지만 기록상으로는 조금 아쉬운 부분. 그러나 그는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만족한다고 했다. 손승락은 "밸런스가 나쁘지 않았다. 시범경기 초반에는 직구 위주로, 내 스타일대로 던졌다"며 "올 시즌 포크볼을 가다듬었다. 아마 개막전부터 조금씩 쓸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