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뱀파이어 탐정, 이준-오정세 '브로맨스' 케미에 더욱 기대되는 OCN 표 뱀파이어

기사 이미지

뱀파이어 탐정(사진=OCN 뱀파이어 탐정 방송화면 캡쳐)

베일을 벗은 OCN ‘뱀파이어 탐정’이 화제몰이에 성공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뱀파이어 탐정’ 1회 ‘밤에 살다’ 편에서는 주인공 이준(윤산 역)과 오정세(용구 역)의 케미가 빛을 발했다. 이날 한겨울(이세영)은 윤산과 용구형에게 자신의 남자친구를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두 사람은 수사하던 중 피와 뱀파이어에 관련된 조직을 만나게 됐다. 방송 말미에는 이준이 이세영의 오빠에게 정체를 알 수 없는 주사를 맞게 되고, ‘뱀파이어 탐정’으로 변신하게 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드라마 장면 곳곳에서 이준과 오정세의 탐정 콤비 호흡은 척척 들어맞았다. 과거의 상처를 안고 뱀파이어 탐정으로 각성하는 이준은 탁월한 감정연기로, 오정세는 이준과 환상적인 호흡으로 이후 극의 전개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뱀파이어 탐정’은 흡혈귀인 뱀파이어와 탐정이라는 직업이 색다른 스토리를 만들어가면서 과거 ‘뱀파이어 검사’에 이어 호평을 받고 있다. OCN 뱀파이어 수사물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뱀파이어 탐정’은 매주 일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