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파주서 대북전단 10만장 비공개 살포

기사 이미지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보수단체인 국민행동본부 회원 30여 명이 28일 오전 11시30분쯤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낙하리에서 대북전단 10만 장을 대형 풍선 5개에 매달아 북으로 날려 보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사진제공]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보수단체인 국민행동본부 회원 30여 명이 28일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비공개로 살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1시30분쯤 파주시 탄현면 낙하리에서 대북전단 10만 장을 대형 풍선 5개에 매달아 북으로 날려 보냈다. 전단에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핵 폐기를 요구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이날 “정부와 군이 대북심리전을 하든 말든 국민은 김정은의 도발 위협을 응징할 의무가 있다. 대북풍선 보내기 운동에 전 국민이 동참해 달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또 “천안함 6주기를 시작으로 앞으로 3개월 동안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고 북한 정권에 핵 폐기를 요구하는 전단 1000만장을 비공개로 날려 보낼 계획”이라고 재확인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천안함 6주기인 지난 26일 오전에도 경기도 김포와 파주에서 같은 내용을 담은 대북전단 8만장을 날려보냈다. 

파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