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20대 남성 인질극 5시간 만에 종료…이별에 앙심 품은 듯

헤어진 전 여자친구의 집에서 흉기를 들고 인질극을 벌인 20대 남성이 5시간 넘게 경찰과 대치하다 붙잡혔다.
 
28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A씨(20·여)가 "전 남자친구가 흉기를 들고 들어와 현재 남자친구를 위협하고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남동구 간석동에 있는 A씨의 오피스텔로 출동해 보니, B씨(23)가 C씨(22)를 흉기로 위협하고 있었다. A씨는 B씨가 흉기를 들고 위협하자 깜짝 놀라 방에서 빠져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와 B씨는 교제를 하다가 최근 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이후 C씨와 만나 사귀고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즉각 현장에 강력팀과 특공대 등 40여 명을 투입해 B씨와 대치했다. 그러나 B씨는 "집 안으로 들어오면 자살하겠다"고 위협했다. B씨는 인질극을 벌인 뒤 5시간만인 오후 1시쯤 스스로 문을 열고 나와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B씨를 체포한 뒤 인질로 붙잡힌 C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C씨는 B씨가 문을 열고 들어올 당시 몸싸움을 벌이다 주변에 있던 어항이 깨지면서 유리조각에 왼쪽 가슴을 찔린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계획적인 범행이었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발적으로 그랬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헤어진 지 얼마 되지 않은 A씨가 다른 남성을 만나는 것에 앙심을 품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인질강요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