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더민주 컷오프 된 후보들의 모임 … 더컸동!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총선유세단 `더컸유세단`이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더컸유세단` 회장 정청래 의원이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 둘째부터 장하나 의원, 김빈 총무, 정청래·김광진 의원

기사 이미지

`더컸유세단`이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1문1답을 하기전 손가락으로 기호 2번을 그려 보이고 있다. 왼쪽 둘째부터 장하나 의원, 김빈 총무, 정청래·김광진 의원

기사 이미지

`더컸유세단`이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1문1답을 하기전 두 팔로 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기사 이미지

`더컸유세단`이 기자회견을 마치고 국회 정론관 앞 복도에서 기자들과 1문1답을 하고 있다.


"더 많은 떨어진 인재들을 영입해 총선승리에 일조하겠다"

28일 공식 출범한 더불어민주당의 총선유세단 '더컸동' 회장 정청래 의원의 다짐이다.
'더컸동'은 '더민주컷오프동지회'의 줄임말이다.

20대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한 정 의원이 회장을 맡고 있다.
정 의원은 "저보다 좀 더 불쌍한 김빈을 총무로 임명했다"며 웃었다.

단시옷인 '컷'을 '컸'으로 쓴 이유는 '컷오프됐다. 잘렸다.'는 부정적 의미 대신 '더 컸으면 좋겠다'란 뜻을 담았다고 한다.

정 의원은 "억울하게 컷오프된 사람은 성골, 경선에서 탈락한 분들은 진골"이라며 "떨어졌어도 불만을 표시하지 않은 자, 그러면서 당에 대한 애정이 남아있고, 총선승리를 간절하게 염원하는 자. 이런 분들을 계속 영입해 2만km,3만km 총선내내 전국을 달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정현 기자cogit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