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의 부활절 메시지 "정의를 위해서"

정의를 위해서.”
27일 대구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16 부활절 대구연합예배’에 참석한 무소속 유승민(동을) 의원이 방명록에 남긴 글이다. 대구 지역 의원 자격으로 같은 무소속인 류성걸(동갑)·권은희(북갑) 의원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유 의원은 “예수님의 부활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정의를 위해서”라고 썼다.
기사 이미지

유 의원은 23일 탈당 기자회견 때도 ‘정의’라는 말을 8번 반복했다. “정의가 짓밟힌 데 대해 저는 분노합니다” “새누리당의 정강정책은 ‘정의로운 보수’를 추구하는 저의 노선과 가치가 옳았다고 말해주고 있습니다” “우리가 꿈꾸는 세상은 정의가 살아있고 상식이 통하는 세상입니다” “정의를 위해 출마하겠습니다” 등이다. 유 의원 측은 “탈당 기자회견 때의 마음 가짐을 이어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유 의원과 무소속 연대를 추진하고 있는 류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를 강조했다. 류 의원은 “부활, 축하합니다”라고 쓴 뒤, ‘대구동구갑 국회의원 류성걸’로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십자가 표시를 맨 앞에 그린 뒤 “부활 축하합니다. 새누리당 수성갑 김문수”라고 썼다.
기사 이미지

‘진박’ 후보인 정종섭(동갑) 전 행정자치부 장관은 방명록에 특색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온누리에 빛. 부활절 연합예배”라고 쓴 뒤 자신의 이름만 적고 행사장에 자리에 앉았다.
 
기사 이미지

대구=최선욱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