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리조트 해운대서 자고 대마도 가자


한화리조트 해운대 티볼리(www.hanwharesort.co.kr)가 일본 대마도 당일치기 여행 상품을 준비했다. 부산에서 가장 가까운 히타카츠항은 약 1시간 30분 정도로 여권만 있으면 하룻동안 대마도를 둘러볼 수 있다.
 
일본 온천과 삼림욕을 즐길 수 있는 ‘히타카츠 하루여행’은 오전 9시 부산항을 출발해 나루타키 자연공원, 한국전망대, 나기사노유 온천 등을 방문한 후 오후 4시에 히타카츠항에서 돌아온다.

5월까지 운영되는 이번 패키지 가격은 화~목요일 15만3,000원, 금요일 17만3,000원, 토요일 및 공휴일 20만3,000원이다. 월요일은 휴무다. 패키지에는 왕복선박뿐만 아니라 버스, 중식, 온천, 유류할증료, 여행자보험 등 모든 게 포함된다.
 
도보 역사 여행이 가능한 ‘이즈하라 하루여행’은 오전 8시 출발, 오후 3시 30분 돌아오는데 이즈하라를 마음껏 구경할 수 있는 자유여행이다. 왕복선박티켓 가격은 월~목요일 11만원, 금요일 13만원, 주말 및 공휴일 15만원으로 5월까지 운영하며 부두세 및 유류할증료는 별도다.
 
이뿐만이 아니다. 하루여행이 아쉬운 고객을 위해 히타카츠와 이즈하라 두 곳을 마음껏 볼 수 있는 연중 ‘대마도 1박 2일 투어’도 준비했다. 일~목요일 20만9,000, 금요일 24만9,000원, 토요일 및 연휴 32만9,000원으로 가이드 봉사료 1인 2만원을 제외한 왕복선박, 호텔, 식사, 온천 등 모든 것을 포함했다. 051-749-5106.


이석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