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변회, 회칙 변경해 검찰 출신 변호사 대기업 사외이사 겸직 관행 제동

서울지방변호사회가 회칙 변경을 통해 검찰 고위직 출신 변호사들의 대기업 사외이사 겸직을 제한하기로 했다.

대한변협 차원에서 “고위 검찰 출신 변호사의 무분별한 겸직을 제한하겠다”고 한 것의 연장선이다. <본지 3월 25일자 12면>

서울변회는 '겸직 허가를 신청한 날로부터 5년 안에 취급한 사건과 관련있는 겸직은 허가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회칙을 신설할 예정이다. 김한규 회장은 “오는 29일 상임이사회에서 회칙 변경을 논의해 최대한 빨리 시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단독] 하창우 “검찰 고위직 출신, 사외이사 못하게 할 것”

앞서 검찰총장 및 법무부 장관 출신 인사들이 겸직 허가를 받지 않고 대기업의 사외이사로 겸직해왔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됐다. 현행 변호사법상 영리 목적의 겸직은 지방변호사회의 허가를 받아야 할 수 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