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코리아 3명, 병무 홍보 위해 뭉쳤다

자랑스러운 병역이행 문화 조성을 위해 미스코리아들이 나섰다. 병무청은 28일 2015 미스코리아 진(眞) 이민지(25)씨를 비롯해 선(善) 김정진(21)·김예린(20) 씨를 제12대 병무홍보대사로 위촉했다.
 
기사 이미지

28일 병무홍보대사로 위촉된 2015년 미스코리아들. 왼쪽부터 김예린·이민지·김정진씨.[사진 병무청]


이들은 앞으로 병무청 홍보모델로 활동하며 병역 이행을 독려하고, 현역병들의 입영 축제인 '입영문화제'를 비롯한 주요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병무청 관계자는 "미스코리아의 밝고 맑은 이미지는 병무청의 슬로건인 '밝은 나라 맑은 병역'과도 부합한다"며 "미스코리아 병무홍보대사를 통해 병무정책과 병무행정이 국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병무청은 2013년까지만 해도 주로 연예병사로 군 복무 중인 남자 연예인을 병무홍보대사에 위촉했지만 2014년 3월 처음으로 제11대 병무홍보대사에 여자 연예인인 6인조 걸그룹 에이핑크를 위촉했다.
 
기사 이미지

28일 병무홍보대사에 위촉된 2015년 미스코리아. 왼쪽부터 김예린·이민지·김정진씨.[사진 병무청]


김예린 씨는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병역을 이행하는 젊은이들을 오빠같이 때론 동생처럼 열렬히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