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창용, 기아타이거즈와 연봉 3억원에 입단 합의 "고향 팀에서 과오를 씻고 싶어"

기사 이미지

임창용 기아타이거즈(사진=중앙포토)

기아타이거즈가 28일 무적 ‘뱀직구’ 임창용(40)과 입단 계약에 합의했다.
 
기아는 지난 27일 밤, 임창용과 연봉 3억원에 입단 계약을 맺기로 합의했다. 공식 계약은 괌에서 개인훈련을 하고 있는 임창용이 귀국하는 대로 체결할 예정이다. 입단 후 일정에 대해서도 만난 자리에서 의논할 예정이다.
 
임창용은 연봉 3억원 전액을 기부하고, 재능 기부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임창용은 얼마 전 해외 원정 도박 파문에 연루돼 소속팀인 삼성 라이온즈에서 방출됐다. 이에 임창용은 고향 팀인 기아에서 야구 인생을 마무리 하며 자신의 과오를 씻고 싶다는 뜻을 여러차례 밝혀왔다. 기아 타이거즈 구단은 임창용에게 반성과 재기의 기회를 주기로 결정했다.
 
임창용은 “자숙하고 반성하며 그라운드에 설 수 있기를 고대했고, 저에게 기회를 준 KIA 구단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야구를 다시 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고, 다른 말 필요 없이 야구를 통해 백의종군하며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셨던 팬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