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권 분열 마포갑, 노웅래가 안대희·강승규 앞서…부산 사상에선 무소속 장제원 > 친박 손수조

기사 이미지

서울 마포갑은 야당 현역 의원에 여권 후보 2명이 경합하는 구도다. 새누리당 공천 갈등 국면에서 비박계 강승규 후보가 탈당해 무소속 후보로 나서면서 3파전 구도가 형성됐다. 중앙일보와 엠브레인이 지역구별 유권자 6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4·13총선 4차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41.9%의 지지율로 새누리당 안대희(27.5%), 무소속 강승규(10.5%) 후보를 앞서 나가고 있다.

성남 분당을 전하진 31.7%
김병욱·임태희 20%대 3파전


다만 본지가 지난달 19~20일 실시한 조사 때는 노웅래 의원(45.5%)과 안대희 후보(23.7%) 지지율 격차가 21.8%포인트였다. 한 달 뒤(3월 24일)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여권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두 후보 간 격차는 14.4%포인트로 줄어들었다.

하지만 안 후보는 이 지역 새누리당 지지율(37.6%) 가운데 10%포인트 이상을 흡수하지 못하고 있었다. 무소속 강승규 후보가 지지층을 잠식한 결과다. 노 의원은 국민의당 홍성문 후보(4.4%)가 출마했음에도 더민주 지지율(28.8%)보다 13.1%포인트 높은 개인 지지율을 유지했다.
 
기사 이미지

성남 분당을도 새누리당 친박 후보, 비박 무소속 후보와 야당 후보가 대결하는 구도로 바뀐 지역이다. 새누리당 전하진 의원이 경선 없이 단수추천 후보가 되자 임태희 후보가 탈당해 지형이 바뀌었다.

이 지역에선 현역인 전 의원이 31.7%의 지지율로 오차범위를 근소하게 넘어선 우위를 보였다. 더민주 김병욱(23.2%), 무소속 임태희(21.2%) 후보 등도 모두 20% 이상 지지율을 보여 3파전 구도를 형성했다.

전 의원과 김 후보는 19대 총선에 이은 ‘리턴 매치’다. 전 의원은 당시 52.6%의 득표율을 올려 43.1%를 득표한 김 후보를 9424표(9.5%포인트 차) 앞섰다. 여기에 이 지역에서만 16~18대 3선을 한 임태희 전 의원이 출마하면서 구도가 복잡해지고 있다.

역시 새누리당 친박, 비박 무소속, 야당 후보 대결 지역인 부산 사상에선 무소속 장제원 전 의원이 34.0%로 수위를 기록했다.

장 전 의원은 새누리 손수조(22.9%), 더민주 배재정(20.9%) 후보를 11%포인트 이상 앞서 나가고 있다.
 
기사 이미지

부산 사상은 새누리당 공천 파동의 여파로 여권 지지층 분열 효과가 가장 크게 나타난 곳으로 꼽힌다. 이번 조사는 김무성 대표가 지역구 5곳 무공천을 선언하며 부산 영도대교로 낙향한 당일(24일)과 다음 날인 25일 이뤄졌다.
▶관련 기사
격전 노원병, 안철수35.3% 이준석32.0% 황창화11.4%
4선 고지 앞둔 나경원·정우택·송영길 오차범위 밖 1위
유인태 빠진 도봉을, 김선동이 신인 오기형 앞서


장 전 의원은 새누리당과 무당파, 더민주 지지층을 골고루 흡수했다. 이 지역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이 44.5%였으며 장 전 의원은 이 중 37.7%의 지지를 받았다. 또 무당파(21.9%)와 더민주(23.8%) 지지층에서도 각각 45.5%, 19.4%를 가져갔다.

엠브레인 이병일 상무는 “장 전 의원의 경우 ‘옥새 파동’으로 인한 지지층 이탈로 수혜를 본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성남 분당을의 경우 ‘여권 분열’로 인해 더민주 김병욱 후보가 19대 총선 득표율(43%)만큼만 올리더라도 당선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