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인태 빠진 도봉을, 김선동이 신인 오기형 앞서…선거구 조정 강남을, 김종훈 44.2% 전현희 27.7%

기사 이미지
서울 도봉을에서는 새누리당 김선동 후보가 38.4%의 지지율로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후보(21.2%)를 17.2%포인트 앞섰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과 엠브레인이 지난 25~26일 지역구 유권자 600명을 조사한 결과다.

창원 성산 강기윤·노회찬 접전
노와 더민주 허성무 단일화 변수

더민주 유인태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도봉을에서 김 후보는 17대 총선 이후 줄곧 지역을 지켜왔다. 18대 총선 때는 유 의원과 맞붙어 이겼지만 2012년 19대 총선 때 다시 유 의원에게 자리를 내줬다. 더민주는 유 의원이 공천 탈락으로 불출마하게 되자 중국·통상 전문 변호사인 오 후보를 전략공천했다. 오 후보는 이번이 첫 총선 출마인 정치 신인이다.

이 지역에서 국민의당 손동호 후보는 9.7%의 지지율을 보였다. 야권이 분열돼 있는 상태로 두 후보의 지지율을 합해도 김 후보 지지율에 미치지 못했다.
 
기사 이미지
서울 강남을은 이번 선거구 조정으로 지역이 지난 19대 총선 때와는 많이 달라졌다. 양재천 남쪽의 개포1·2·4동, 수서동, 세곡동, 일원1·2동, 일원본동 등이 해당된다. 더민주에선 강남구 지역 중 서울 강남을의 경우 야권 성향의 표가 많은 지역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새누리당 후보가 강세였다.

새누리당 김종훈 의원은 44.2%, 더민주 전현희 전 의원은 27.7%의 지지를 받았다. 국민의당은 이 지역에 후보를 내지 않았다. 국민의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고루 흩어졌다. 국민의당 지지자 중 43.2%는 더민주 전 후보를 지지했고 20.3%는 무소속 김광종 후보를 지지했다. 15.1%는 새누리당 김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경남 창원 성산에선 현역인 새누리당 강기윤 의원을 상대로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이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 의원 28.7%, 노 후보 23.6%, 더민주 허성무 후보 9.3%, 국민의당 이재환 후보는 2.6%였다. 더민주 허 후보와 정의당 노 후보는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 27~28일 전화 여론조사를 거쳐 29일 단일 후보를 발표한다. 두 후보의 지지율을 합하면 32.9%로 새누리당 강 의원의 지지율을 웃도는 수치가 나온다.
 
▶관련 기사
격전 노원병, 안철수35.3% 이준석32.0% 황창화11.4%
4선 고지 앞둔 나경원·정우택·송영길 오차범위 밖 1위
여권 분열 마포갑, 노웅래가 안대희·강승규 앞서


창원공단 근로자가 많이 거주하는 이 지역구에선 18대 총선 때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48.1%)가 강 의원(44.6%)에 3.5%포인트 차이로 승리했다. 19대 총선에선 강 의원(49.0%)이 통합진보당 손석형 후보(43.8%)를 5.2%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다.
기사 이미지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