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시간 새 9개 일정 오세훈 “시장 때보다 2배로 일하겠다”

기사 이미지

서울 종로에 출마한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후보가 27일 오전 주민들을 만나기 위해 지역구를 돌던 중 거리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27일 오전 7시10분 서울 종로구 숭인2동 정성약국 앞.

산악회 멤버 박만호(56·숭인동)씨는 검은색 카니발에서 내리는 새누리당 오세훈(55) 후보를 보자마자 대뜸 “대통령 후보감 오셨네”라고 소리쳤다. 오 후보는 겸연쩍은 표정으로 “아이고 많이 도와주십시오”라며 허리를 숙였다.

정치 1번지 종로에서 새누리당 간판으로 나선 오 후보에겐 ‘대통령감’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오전 오 후보와 만난 주민들 중 5명이 그를 “대통령 후보감”이라고 불렀다. 거리 인사 때는 “(더 위로) 올라가셔야죠”라며 엄지를 들어 보이는 젊은이들도 있었다. 리얼미터가 지난 21~23일 조사한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오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21.6%),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14.7%)에 이어 3위(13.1%)다.
 
기사 이미지

오 후보는 10~20분 단위로 일정을 쪼개 돌아다녔다. 4시간 동안 9개 일정을 소화했다. “저기도 있다, 저기.” 오 후보가 소리쳤다. 동대문종합시장 앞에서 전세버스에 오르는 한 산악회 회원들에게 인사를 건네다 다른 산악회 버스를 발견했을 때다. 오 후보는 달려가 사람들을 붙잡고 악수를 건넸다. 나란히 선 전세버스 4~5대를 보곤 함박웃음을 지었다. “난 종로구민이 아니다”며 명함을 아끼라고 돌려주는 사람도 있었다. “이 중에 종로구민이 얼마나 되는지 아시느냐”고 묻자 오 후보는 “그런 거 생각하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손사래를 쳤다.

오전 8시10분 효제동 효제초등학교 실내 배드민턴장. 동호회원들이 해산하려 한다는 얘기를 듣고 뛰어 들어간 오 후보에게 박정열(65·숭인동)씨는 “저희 집 표가 5표니 잘 보이셔야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 후보 캠프 관계자는 “종로는 과거 거물들이 선거를 많이 치러 그만큼 힘들다”고 말했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오 후보는 “한 달 전에야 알게 된 주민모임도 있다”며 “경선이 과열돼 생긴 후유증”이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박진·정인봉 두 전직 의원을 경선에서 꺾었다. “경선을 좀 더 빨리 했으면 좋았겠지만 이제 그만큼 발로 더 뛰는 수밖에….” 그가 낮게 읊조렸다.

오전 9시 동망산 야외 배드민턴장에서도 오 후보는 컨테이너 안에서 쉬고 있던 사람에게까지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그런 오 후보에게 주민들은 육개장 한 그릇과 막걸리를 ‘부상’처럼 줬다.
 
▶관련기사 오세훈·정세균 종로대전…이성헌·우상호 다섯 번째 대결
 
기사 이미지

◆기자가 본 오세훈=거리에서 오 후보를 몰라보는 사람은 없었다. 동망산에서 뒤로 걷기 운동을 하던 여성들은 오 후보의 목소리를 듣고 돌아보며 “TV에서 봤다” “미남이다”고 반겼다. 기념사진을 찍자는 사람들도 있었다. 인지도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건 선거에서 강점이다. 하지만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는 아킬레스건이었다. 이날 산악회 전세버스에 오르던 한 50대 남성은 “왜 애들 급식 문제에 시장직을 걸었느냐. 난 실수라고 본다”고 호통쳤다. 오 후보는 “반성하고 있습니다. 시장 때보다 두 배 열심히 일하겠습니다”며 고개를 숙였다.

글=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