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시간 새 9개 일정 오세훈 “시장 때보다 2배로 일하겠다”

기사 이미지

서울 종로에 출마한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후보가 27일 오전 주민들을 만나기 위해 지역구를 돌던 중 거리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강정현 기자]


27일 오전 7시10분 서울 종로구 숭인2동 정성약국 앞.

사람들만 보면 달려가 인사
“대통령감” 얘기 자주 들어
“무상급식 투표 반성합니다”


산악회 멤버 박만호(56·숭인동)씨는 검은색 카니발에서 내리는 새누리당 오세훈(55) 후보를 보자마자 대뜸 “대통령 후보감 오셨네”라고 소리쳤다. 오 후보는 겸연쩍은 표정으로 “아이고 많이 도와주십시오”라며 허리를 숙였다.

정치 1번지 종로에서 새누리당 간판으로 나선 오 후보에겐 ‘대통령감’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오전 오 후보와 만난 주민들 중 5명이 그를 “대통령 후보감”이라고 불렀다. 거리 인사 때는 “(더 위로) 올라가셔야죠”라며 엄지를 들어 보이는 젊은이들도 있었다. 리얼미터가 지난 21~23일 조사한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오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21.6%),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14.7%)에 이어 3위(13.1%)다.
 
기사 이미지

오 후보는 10~20분 단위로 일정을 쪼개 돌아다녔다. 4시간 동안 9개 일정을 소화했다. “저기도 있다, 저기.” 오 후보가 소리쳤다. 동대문종합시장 앞에서 전세버스에 오르는 한 산악회 회원들에게 인사를 건네다 다른 산악회 버스를 발견했을 때다. 오 후보는 달려가 사람들을 붙잡고 악수를 건넸다. 나란히 선 전세버스 4~5대를 보곤 함박웃음을 지었다. “난 종로구민이 아니다”며 명함을 아끼라고 돌려주는 사람도 있었다. “이 중에 종로구민이 얼마나 되는지 아시느냐”고 묻자 오 후보는 “그런 거 생각하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손사래를 쳤다.

오전 8시10분 효제동 효제초등학교 실내 배드민턴장. 동호회원들이 해산하려 한다는 얘기를 듣고 뛰어 들어간 오 후보에게 박정열(65·숭인동)씨는 “저희 집 표가 5표니 잘 보이셔야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 후보 캠프 관계자는 “종로는 과거 거물들이 선거를 많이 치러 그만큼 힘들다”고 말했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오 후보는 “한 달 전에야 알게 된 주민모임도 있다”며 “경선이 과열돼 생긴 후유증”이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박진·정인봉 두 전직 의원을 경선에서 꺾었다. “경선을 좀 더 빨리 했으면 좋았겠지만 이제 그만큼 발로 더 뛰는 수밖에….” 그가 낮게 읊조렸다.

오전 9시 동망산 야외 배드민턴장에서도 오 후보는 컨테이너 안에서 쉬고 있던 사람에게까지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그런 오 후보에게 주민들은 육개장 한 그릇과 막걸리를 ‘부상’처럼 줬다.
 
▶관련기사 오세훈·정세균 종로대전…이성헌·우상호 다섯 번째 대결
 
기사 이미지

◆기자가 본 오세훈=거리에서 오 후보를 몰라보는 사람은 없었다. 동망산에서 뒤로 걷기 운동을 하던 여성들은 오 후보의 목소리를 듣고 돌아보며 “TV에서 봤다” “미남이다”고 반겼다. 기념사진을 찍자는 사람들도 있었다. 인지도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건 선거에서 강점이다. 하지만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는 아킬레스건이었다. 이날 산악회 전세버스에 오르던 한 50대 남성은 “왜 애들 급식 문제에 시장직을 걸었느냐. 난 실수라고 본다”고 호통쳤다. 오 후보는 “반성하고 있습니다. 시장 때보다 두 배 열심히 일하겠습니다”며 고개를 숙였다.

글=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