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정치 어렵네” 17년 끊었던 술 한잔

기사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26일 부인 김미경씨와 함께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17년 만에 끊었던 술을 입에 댔다. 지난 26일 안 대표의 서울 노원병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후원회장인 최상용 고려대 교수가 축사 도중 “비밀 하나를 공개하겠다”며 전한 내용이다.

노원병 선거사무소 개소식 자리
최상용 교수 공개 … 안, 눈물 비쳐


최 교수는 “어제(25일) 야밤에 안 대표가 저희 집을 습격해 2시간 동안 이야기했다”며 “안 대표는 17년 전 건강상 이유로 술을 끊은 이래 마시지 않았는데 어제는 제가 한잔 줘서 받아 마셨다”고 했다. 최 교수는 “(안 대표가 찾아와) 이렇게 정치가 어렵구나, 인간에 대한 믿음이 대체 뭔가, 4·13 선거 때 우리 국민이 우리를 믿어 주실까란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최 교수의 축사를 듣던 안 대표는 눈물을 보였다고 한다. 안 대표의 서울 노원병 캠프 홍석빈 대변인은 “2012년 정치를 시작한 안 대표의 눈물을 본 건 처음”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안 대표는 개소식에서 “거대 양당, 기득권 정당을 보면 정말로 가관”이라며 “새누리당 공천은 우리 편 아니면 적이고 충성만 강요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선 “이번(비례대표 파동)에 진짜 주인이 누군지 만천하에 밝혀졌다. 총선 때는 잘 화장했지만 총선이 지나고 나면 다시 정체가 드러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짜 주인’이란 친노 운동권 세력을 가리킨 발언이라고 측근들은 말했다.

이태규 전략홍보본부장은 27일 “호남 지역은 20석 이상, 수도권 6석, 충청에서 7~8석, 정당 지지율 20%를 목표로 한다”며 “40석 이상을 전략적 목표로 삼고 있다”고 했다.

더민주의 지역별 야권 후보 단일화 추진과 관련해 이 본부장은 “다당제 전환을 통한 정치 혁신이 단일화 정신보다 우위”라며 “그렇게 단일화가 절실하다면 더민주가 (후보 양보를) 결심해야 될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