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화 “새누리 공천은 악랄한 사천”

기사 이미지
정의화 국회의장이 ‘친정’ 새누리당의 4·13 총선 후보 공천을 “악랄한 사천(私薦)”이라고 비판했다. 정 의장은 지난 24일 기자들과 만나 친박근혜계 주도의 공천 결과와 관련해 “공천이란 이름으로 정당민주주의와 의회민주주의, 법치국가의 기본 원칙을 뭉개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퇴임 후 당 돌아갈 마음 사라져
새로운 정치 결사체 만들겠다”

정 의장은 “이런 식으로 사천을 하니 비분강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은 모두 날려버리는 조선시대의 사화(士禍)와도 같은 꼴”이라고 주장했다. 공천을 주도한 친박계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을 겨냥해선 “공천관리위원장은 인격이 훌륭하고 중립적인 사람이 해야 하는데…”라고도 말했다.

정 의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초부터 강조해 온 국정 목표인 ‘비정상의 정상화’도 언급하며 “대통령이 좋은 말을 했는데, (여당은) 오히려 점점 비정상으로 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새 정치결사체’를 언급했다.

정 의장은 “(퇴임 후) 이미 사당화한 새누리당으로 돌아갈 생각이 사라졌다”며 “새로운 정치판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지금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이 보여주는 정체성이라면 나라가 밝지 않다”며 “괜찮은 사람들끼리 모여 정치결사체를 만들어볼 것”이라는 말도 했다.

국회의장으로 선출되면 당적을 갖지 못한다. 임기가 종료되면 소속 정당 당적을 회복할 수 있지만 정 의장은 이를 거부했다.

그는 유승민 의원의 복당 시사 발언에 대해서도 “차라리 밖에서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하는 게 좋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장이 ‘새 정치결사체’를 언급하면서 국회의장 퇴임 후 ‘정계 은퇴’라는 전임자들의 진로를 따르진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정 의장은 20대 총선에는 불출마한다. 그가 5선을 한 부산 중-동 선거구는 둘로 나뉘어 부산 영도와 부산 서 선거구로 편입된 상태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