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S7이라면…영화 한편 다운 15초면 끝

삼성전자가 ‘갤럭시 S7 엣지’와 ‘갤럭시 S7’에서 스마트폰의 다운로드·업로드 속도를 높이는 차세대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27일부터 국내 이동통신 3사와 함께 갤S7 엣지의 LTE 서비스 속도를 ‘카테고리 12’로 높였다. 데이터를 올려주기할 경우 이론상으로 최대 150Mbps, 내려받기할 경우 최대 600Mbp까지 속도가 나온다.

카테고리 12의 상용화는 이번이 세계 최초다. 갤S7 역시 LTE 서비스 속도를 ‘카테고리 11’로 올렸다. 다운로드 속도는 카테고리 12와 같지만 업로드 속도는 최대 75Mbps이다. 이에 따라 갤S7 엣지와 갤S7의 다운로드 속도는 갤S6보다 33% 빨라졌다. 이론상으로 1기가바이트(GB) 용량인 영화 한 편을 내려받는 데 걸리는 시간이 20초에서 15초로 줄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용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클라우드에서 대용량 데이터를 공유하는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며 “인터넷 개인방송 운영자나 다중 채널 네트워크 사업자도 보다 안정적 환경에서 운영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