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따뜻한 소리 내라는 스승 가르침 되새겼죠”

기사 이미지
“마인드 콘트롤과 기초 연습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번 배웠던 콩쿠르였다.”

[제42회 중앙음악콩쿠르] 클라리넷 1위 우희수

우희수(20·한국예술종합학교 2·사진)씨는 마음이 여린 편이라고 했다. “상처를 잘 받고 멘탈이 약한데, 이번 콩쿠르 결과가 그걸 극복했다는 뜻인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우씨는 초등학교 때부터 음악 듣는 걸 좋아했다. 클라리넷의 음색에 매료돼 5학년 때부터 취미로 연주를 시작했다. 중학교 3학년 때 “악기와 평생 함께해도 재미있겠다”는 생각에 전공을 결심하고 계원예고에 진학했다. 목표가 음악인 학생들과 나란히 성장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우씨는 고교 시절 은사인 김낙구 선생의 “따뜻한 사람이 따뜻한 소리를 낸다”는 가르침을 잊지 못한다고 했다. 기초적인 면과 음악적 표현을 배웠다.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진학해서는 오광호·채재일 교수에게 기본적인 프레이징 연결, 악보에 충실하는 법을 배웠다. 그는 “이번 콩쿠르에서 스승들의 가르침을 되새긴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다준 듯하다”고 말했다. 클라리넷 연주자 자비네 마이어를 좋아한다는 우씨는 “우아한 음악 표현을 닮고 싶다. 여성으로서 세계 정상에 우뚝 선, 나의 우상”이라고 말했다.


김호정 기자, 류태형 객원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