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젖지 않는 물

젖지 않는 물
- 이향란(1962~)


 
기사 이미지
살면서 뜨겁다는 말을 덧붙이고 싶은 것은 오로지 사랑에 대한 것뿐이다. 단 한 번의 사랑이 나를 그렇게 가두었다. 길들였다. 이후 그 어떤 것에게도 뜨거움을 느낄 수가 없다. 불감의 나날 속에는 데인 추억만 우뚝 서있다. 그 추억에 검버섯이 피어도 싱싱하다. 청춘의 한 페이지가 거기에서 멈췄다. 하여 나는 더 이상 젖어들 수 없다.


프로이트에 의하면 에로스의 목적은 “더 큰 결속을 이루고 그것들을 서로 묶는 것”이다. 리비도(Libido·성본능)가 대상으로 완전히 전이되어 대상이 자아를 대체해 버릴 때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뜨거운 사랑에 데어 본 자는 안다. 그 다른 어떤 것으로도 리비도가 전이되지 않는다는 것을. 자아는 망각으로 사라지고 그 어떤 것에 의해서도 “더 이상 젖어”지지 않는 상태에서 쩔쩔매는 것, 그게 사랑이다.

<오민석·시인·단국대 영문학과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