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리텔' 이경규, 성유리에 통화 연결 실패…"바뀐 번호 저장 안해서"

기사 이미지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이경규가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이경규의 과거 일화도 눈길을 끈다.

지난 24일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성유리는 이경규가 '마리텔' 방송 중에 자신을 언급한 것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앞서 '마리텔' 방송 중 이경규는 "강아지를 분양하겠다. 새끼 강아지 중 한 마리는 성유리씨에게 주기로 했다"며 성유리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없는 번호라고 나와 시청자들의 폭소를 이끌어냈다.

이 질문에 성유리는 "뒤늦게 그 소식을 들었다"며 "이경규 선배님이 전화하셨을 때 하이난에 있어서 '왜 제 번호를 저장 안 하셨냐'고 물었더니 '나는 성유리라고 저장돼 있는 번호로 걸었다'고 하시더라. 생각해보니 중간에 번호가 바뀌어서 바뀐 번호를 보내드렸는데 예전 번호로 전화하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서 성유리는 "강아지는 낚시터에 있다면서 좀 있다 연락하라 하셨다. 아직 받지 못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