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신 없는 사건되나…청주 4세 딸 암매장 수색 실패

충북에서 발생한 네살배기 딸 암매장 사건이 ‘시신없는 시신 유기 사건’으로 남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5년 전 친모 학대로 숨진 안모(사망 당시 4세)양 암매장 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 청원경찰서는 27일 오전 진천군 백곡면 갈월리 인근 야산에서 인력 60여 명을 투입해 시신을 찾았지만 수색에 실패했다. 이날은 안씨를 대동하지 않은 채 수색대가 1.2m 길이 탐침봉을 들고 땅을 일일이 찔러 살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찰은 앞서 네 차례에 걸쳐 굴착기와 수색견·지표면투과레이더(GPR) 등을 동원해 야산 25개 곳을 수색했지만 성과가 없었다. 이들 지점은 2011년 12월 숨진 딸을 아내 한모(36·18일 사망)씨와 함께 야산에 암매장 했다던 계부 안모(38)씨가 지목한 곳이다.

이 사건의 결정적 증거인 안양 시신을 찾지 못한 경찰은 한씨의 유서와 메모, 안씨의 그동안 경찰진술·현장검증 자료 등을 종합해 사건을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다만 이날 수색에서 탐침봉이 땅속 깊숙이 들어간 지점 14곳은 따로 표시를 하고 추후 보강 수사를 할 계획이다.

경찰관계자는 “사건이 검찰에 송치되더라도 표시된 지점은 굴착기를 동원해 확인해 볼 것”이라며 “아직 발굴 일정은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계부 안씨를 사체유기 혐의와 아동복지법상 폭행 혐의, 자살한 아내 한씨를 폭행한 폭력행위처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28일 오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한씨는 아동학대로 아이를 숨지게 한 만큼 폭행치사 혐의를 적용했으나 한씨가 이미 자살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하기로 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