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프라이즈' 램지의 저주, 아론 램지 인터뷰 "정신나간 루머…황당하다"

기사 이미지

[사진 아론 램지 트위터]

'서프라이즈'에서 소개된 '램지의 저주'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램지가 한 인터뷰에서 '램지의 저주'에 대해 '정신나간 루머'라고 일축했던 것도 눈길을 끈다.

27일 오전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분노의 질주7’ 촬영에 매진하던 배우 폴 워커의 사망 이 '램지의 저주' 때문이 아니냐는 주장이 소개됐다.

램지의 저주란 영국 프리미어리그 아스널 소속의 축구 선소 아론 램지가 경기에서 득점하면 유명 인사가 죽는다는 저주다. 이 징크스는 2011년 5월 1일 아스널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시작됐다. 이날 아론 램지의 득점 이후 다음날 미군 특수부대에 의해 오사마 빈라덴이 사살됐다는 사실이 발표됐다.

같은 해 10월 2일, 토트넘과의 경기에서는 아론 램지가 후반 동점골을 넣은 뒤 3일 후 스티브 잡스가 생을 마감했다. 또한 2012년 2월 11일 선더랜드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자 그날 팝스타 휘트니 휴스턴이 심장질환으로 사망했다.

폴 워커도 아론 램지가 2013년 11월 30일 카디프 시티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5시간 뒤 차 사고로 사망해 ‘램지의 저주’가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 이런 '램지의 저주'에 대한 루머가 유행하자 램지는 '에미레이츠 구장의 사신'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이에 램지는 지난 2015년 영국의 스포츠 잡지 스포츠 매거진(Sport Magazine) 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들었던 루머 중 가장 황당한 루머는 내가 골을 넣으면 사람이 죽는다는 것이다."라며 "정신나간 루머에 불과하다"라고 일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램지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