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출마 무산' 이재만 "김무성 법적 책임 묻겠다"

기사 이미지

이재만 전 동구청장. [프리랜서 공정식]


4·13 총선(대구 동을)에서 새누리당 공천을 받지 못한 이재만 전 동구청장이 김무성 대표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청장은 27일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관리위원회의 심사결과와 엄중한 결정을 뒤집는 당 대표의 직권남용과 직무유기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법적 수단과 정치적 투쟁을 통해 엄중하게 처벌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저의 새누리당에 대한 애정은 변함이 없다"며 "소속 의원들이 항명하고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지역에서 새누리당 후보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종섭(동갑) 전 행정자치부 장관과 정태옥(북갑) 전 대구 행정부시장을 지지하겠다는 뜻이다. 이들 지역엔 류성걸·권은희 의원이 각각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다음은 이 전 청장 기자회견 전문.

김무성 대표의 어처구니없는 무법행위와 동구을 주민들에 대한 참정권 침해 행위를 국민들로부터 반드시 심판받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지금까지 성원을 보내주신 구민 여러분, 한겨울 칼바람을 맞으며 열심히 선거운동을 도와주신 지지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김무성 대표는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확정한 공천 결과를 뒤집고 대구 동구을 지역구을 무공천 선거구로 희생시켰습니다.
동구을 유권자들께서는 “김무성 대표가 자기정치만 한다” “대표직을 사퇴하라”며 상처받은 자존심에 분노와 울분을 참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무성 대표의 주장처럼 공천위 결정이 당헌당규를 위반했다면 그가 문제를 제기한 6명 모두에게 해당하는 사안입니다. 그러나 당대표는 3곳은 의결하고 3곳은 무공천 결정을 하면서 공천확정자의 피선거권을 무참하게 침탈하는 초법적 범죄를 자행했습니다.

동구을 유권자와 당원 여러분들의 참정권을 침탈한 위법행위는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에도 유례가 없는 것으로 해외토픽에나 나올 어처구니 없는 사태입니다. 당대표 스스로가 집권여당의 책무를 포기한 것은 참으로 부끄럽고 참담한 처사입니다.

저 이재만은 대구 동구을 20대 국회의원 선거를 인정할 수 없습니다. 동구을 유권자의 투표 선택권을 빼았아갔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김무성 대표의 독단적 전횡과 대표적 폭거를 규탄합니다. 또한 이재만의 공천권 회복을 촉구합니다.

공천위의 심사결과와 엄중한 결정을 뒤집는 당대표 직권남용과 폭거에 의한 직무유기 및 불법에 관한 법적 책임도 함께 물을 것임을 대천명하며 이번 참정권 침탈 결과르 빚어진 대구 동구을 총선 결과는 전면 무효임을 밝혀두는 바입니다.

모든 법적 수단과 정치적 투쟁을 통해 엄중하게 처벌받도록 할 것입니다. 법과 정의와 역사가 이를 심판할 것입니다.

저의 새누리당에 대한 신뢰와 애정은 변함이 없습니다. 하지만 개인적 분노와 아쉬움 억울함은 표현할 수 없습니다.

새누리당의 심장 대구에서 소속 국회의원들이 항명하고 탈당하여 무소속으로 출마한 지역의 새누리당 후보를 위해 저 이재만은 지지자들과 함께 총력을 기울여 지원하겠습니다.
대구가 다시 새누리당을 지키는 데 힘을 모아야 합니다. 대구시민이 전폭적으로 지지해준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위해 힘을 결집합시다.

대구=최선욱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