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누리당 공천갈등 책임은 이한구(44.7%), 김무성(33.5%)···'친박' 비판여론 높아

더민주와 국민의당 등 야권통합에는 반대(56.1%)가 찬성(33.5%)보다 훨씬 많아… 새누리당 공천 갈등 책임은 이한구(44.7%), 김무성(33.5%)으로 ‘친박’ 비판여론 높아

 
기사 이미지

?월간중앙·타임리서치가 전국 성인남녀 1004명에게 ‘내일이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는가’라고 물은 결과 새누리당 39.6%, 더불어민주당 32.3%, 국민의당 12.3%, 정의당 7.5% 순으로 나타났다. 2012년 대선 한 달여 전에 열린 한 종교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 김무성 새누리당 총괄선대본부장(왼쪽부터)이 두 손 모아 기도하고 있다. / 사진·중앙포토


월간중앙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타임리서치와 공동으로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총선거’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 조사는 전국에 사는 만 19세 이상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3월 13일 하루 동안 실시된 이번 조사에서는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을 통한 휴대전화(100%)를 통해 표본을 추출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다.
 
1. 내일이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 후보를 찍을 것인가?

새누리당 39.6% 〉 더민주 32.3% 〉 국민의당 12.3% 〉 정의당 7.5% 〉 무당층 8.3%
 
기사 이미지

전국의 성인남녀 1004명에게 ‘내일이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는가’라고 물은 결과 새누리당 39.6%, 더불어민주당 32.3%, 국민의당 12.3%, 정의당 7.5%였으며 8.3%는 의견을 유보했다.

수도권에서는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도 격차가 2%p 수준에 불과해 승패를 예측하기 어려운 박빙구도였다. 영남권과 충청·강원권에서는 새누리당 후보, 호남·제주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20대와 30대가 더불어민주당 후보, 50대 이상은 새누리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의견이 우세했으며, 40대에서는 새누리당 후보 38.6%, 더불어민주당 후보 33.0%로 두 정당 후보의 지지도가 오차범위(±3.1%p) 내에서 갈렸다.

박해성 타임리서치 대표는 “전체적으로는 영남권, 충청·강원권과 투표율이 높은 50대 이상에서 우위를 점한 새누리당이 다소 유리한 정치지형에 서 있다. 하지만 수도권과 40대에서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도가 오차범위 내로 나타남에 따라 수도권과 40대의 표심이 선거 전체의 승부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2. 누가 차기 대통령이 되는 게 좋다고 생각하는가?
기사 이미지

반기문 24.0% 〉 문재인 23.9% 〉 김무성 12.0% 〉 안철수 9.2% 대통령감으로 거론되는 정치인 8명의 이름을 차례로 제시하고 누가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24.0%)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23.9%)가 공동선두에 올랐다.

그 다음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12.0%),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9.2%), 박원순 서울시장(8.0%), 오세훈 전 서울시장(6.1%),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3.3%),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2.7%) 순이었으며 10.8%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는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한 선호가 다소 많았으며, 영남권과 충청·강원권에서는 반기문 사무총장이 우세했다. 호남·제주권에서 문재인 21.2%, 반기문 23.0%로 여권후보로 인식되는 반기문 사무총장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난 결과가 특기할 만하다.

정현복 타임리서치 책임연구원은 “새누리당 지지층은 40%가 반기문, 26%가 김무성 대표를 선호했으며 더민주 지지층은 57%가 문재인 전 대표, 국민의당 지지층은 46%가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를 지지했다”면서 “오차범위 내이긴 하지만 호남에서 반기문 총장이 1위를 차지한 것은 반문(반 문재인) 정서의 방증으로도 해석된다”고 말했다.
 
3. 새누리당의 공천 갈등에 김무성 대표와 이한구 공천관리 위원장 중 누구의 책임이 더 크다고 보는가?

이한구 44.7% 〉 김무성 33.5%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의 공천 갈등과 관련해 누구의 책임이 더 크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33.5%는 ‘김무성 대표’, 44.7%는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라고 답했으며 21.8%는 의견을 유보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의 책임이 더 크다는 입장이 11.2%p 많았으며 영남권에서는 그 비율이 7.4%p로 다소 줄었다.

이번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김무성’ 33.3%, ‘이한구’ 39.0%로 공천 갈등 책임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박해성 대표는 “현역의원 물갈이 작업 등 공천과 관련해서 야권이 비교적 후한 점수를 받는 반면 여권의 갈등은 유권자들에게 계파간 ‘밥그릇 싸움’으로 비치고 있다”며 “이한구 위원장의 책임이 더 크다고 보는 유권자가 많다는 것은 친박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인식으로도 읽힌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은 2월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관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을 열었다. 김무성(왼쪽) 새누리당 대표와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떨떠름한 표정으로 서로 다른 곳을 응시하고 있다.

 
4. 새누리당의 현역의원이 어느 정도 물갈이돼야 한다고 보는가?

절반 이상 52.3% 〉 30% 정도 28.7% 〉 필요 없음 12.7% 〉 잘 모름 6.3%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현역의원 물갈이 범위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은 돼야 한다’ 52.3%, ‘30% 정도가 적당하다’ 28.7%, ‘인위적인 물갈이는 필요 없다’ 12.7%, 의견유보 6.3%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의 63.2%, 30대의 71.3%가 절반 이상의 물갈이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특히 저연령층에서 물갈이에 대한 요구가 특히 높았으며, 50대 이상 고연령층에서는 ‘30% 정도’ 또는 ‘인위적 물갈이 불필요하다’는 의견이 20대·30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번 국회의원총선거에서 새누리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새누리당 지지층 중에서는 ‘30% 정도’가 41.3%로 다수를 차지했으며, ‘절반 이상’ 35.4%, ‘불필요’ 17.3%로 조사됐다.

정현복 책임연구원은 “새누리당이 현역의원 물갈이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유권자의 52%는 절반 이상 물갈이가 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면서 “새누리당 지지층 중에서도 41%는 ‘30% 정도’, 35%는 ‘절반 이상’ 물갈이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나타낸 것이 주목할 만하다”고 분석했다.
 
5.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야권통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반대 56.1% 〉 찬성 33.5% 〉 잘 모름 10.4%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통합에 대해 국민들은 ‘찬성’ 33.5%, ‘반대’ 56.1%로 부정적인 입장이 우세했고 10.4%는 판단을 유보했다.

지역·연령·성별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반대 의견이 많았으나 호남·제주권과 20대에서는 통합에 대한 찬반 입장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섰다.

이번 국회의원총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10명 중 6명(61.3%)이 통합에 찬성했으나 국민의당 지지층은 찬성 23.6%, 반대 75.7%로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는 그만큼 통합에 대한 두 정당 지지층의 온도차가 상당히 큰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야권후보 단일화에 찬성하는 사람 중 60.2%는 두 정당의 통합에도 찬성했으나 31.6%는 단일화에는 찬성하지만 통합에는 반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박해성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통합(61%)과 단일화(76%) 모두 찬성 입장이 많은 반면 국민의당 지지층은 통합(76%)과 단일화(53%)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며 “국민의당 지지층 중 다수는 여당도 야당도 아닌 제3 당을 원하는 세력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6. 야권이 수도권 등에서는 후보 단일화만이라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찬성 46.3% 〉 반대 39.3% 〉 잘 모름 14.4%
 
기사 이미지

비(非)호남권의 야권후보 단일화에 대해 유권자의 46.3%는 ‘찬성’, 39.3%는 ‘반대’했고 14.4%는 입장을 유보했다.

야권후보 단일화에 대해 서울에서는 찬성 43.9%, 반대 42.4%로 찬반 입장이 팽팽하게 갈렸으나, 경기·인천권에서는 찬성(49.6%)이 반대(35.5%)보다 많았다. 또 호남·제주권에서는 56.9%가 찬성했으며, 반대는 26.3%였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75.8%가 야권후보 단일화에 찬성했으나 국민의당 지지층은 찬성 41.7%, 반대 53.2%로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도 부정적 의견이 다수였다.

박해성 대표는 “수도권에서 국민의당 지지도가 10%대 초반이라고 하더라도 여야의 박빙승부가 예상되는 만큼 ‘3자 구도’가 정립된다면 야권에 절대적으로 불리할 수밖에 없다. 한마디로 국민의당이 캐스팅보트 역할을 맡게 된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범야권 지지층이 전체적으로 52%에 이르고 있어 야권후보 단일화 여부가 수도권 승패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국민의당 지지층의 다수는 단일화에 반대하고 있어 이 또한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박 대표는 이어 “지난 19대 총선에서는 정당득표율이 0.22%에 불과했던 정통민주당이 은평을·서대문을·의정부을·광주·단원갑·평택을 등 수도권 6곳에서 여야의 승패를 갈랐다. 호남을 제외하면 수도권에 지역구 의석이 대거 몰려 있는 더민주가 시간이 갈수록 급해질 공산이 크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최경호 기자 squeeze@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